봄은 도둑같이
도토리 2024.04.13 01:09:06
조회 172 댓글 2 신고
 봄은 도둑같이 / 정연복

올해도 봄은
꼭 도둑같이 와서

사람을 깜짝 놀래는
시간의 요술을 부린다

벚꽃 피는가 싶더니
어느새 지고 있다.

작년 이맘때의
그 벚꽃 눈에 삼삼한데

어느 틈에
네 계절이 흘렀나 보다

참말이지 눈 깜빡할 새
찰나의 일이다.

낙화유수(落花流水)!

덧없이 떨어지는 꽃
물같이 바람같이 흐르는 세월

한순간,
등골이 섬뜩하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작은 가슴을 열면 4   (2) 쵸콜래 412 24.05.04
천숙녀의 [나는 지금]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310 24.05.03
5월 벚꽃   모바일등록 (3) 곽춘진 354 24.05.03
흑산도   (1) 소우주 259 24.05.01
내 작은 가슴을 열면 3   (2) 쵸콜래 571 24.05.01
있잖아 친구야   (1) 네잎크로바 426 24.05.01
작별(作別)   (4) 솔새 663 24.04.29
행복은 언제나 내 안에   (1) 네잎크로바 691 24.04.29
있었나요 내 인생   네잎크로바 564 24.04.27
말 없이   (1) 네잎크로바 462 24.04.26
인생이 즐거운 주옥같은 이야기   (2) 네잎크로바 633 24.04.25
민들레같이   (6) 도토리 405 24.04.24
라일락 향기의 기도   (3) 도토리 377 24.04.24
사랑의 슬픔   (2) 도토리 285 24.04.24
❤️인간리 소유한 6가지 감옥♡   모바일등록 (1) 백두산 486 24.04.24
이런 사람이 좋지요   (1) 네잎크로바 477 24.04.24
민들레 초인종   (2) 도토리 254 24.04.23
사랑의 태양   (2) 도토리 257 24.04.23
명랑 인생   (2) 도토리 258 24.04.23
매듭이 있다면 풀고 가세요   (1) 네잎크로바 327 24.04.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