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도둑같이
도토리 2024.04.13 01:09:06
조회 170 댓글 2 신고
 봄은 도둑같이 / 정연복

올해도 봄은
꼭 도둑같이 와서

사람을 깜짝 놀래는
시간의 요술을 부린다

벚꽃 피는가 싶더니
어느새 지고 있다.

작년 이맘때의
그 벚꽃 눈에 삼삼한데

어느 틈에
네 계절이 흘렀나 보다

참말이지 눈 깜빡할 새
찰나의 일이다.

낙화유수(落花流水)!

덧없이 떨어지는 꽃
물같이 바람같이 흐르는 세월

한순간,
등골이 섬뜩하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행복은 지금   new (1) 네잎크로바 67 06:20:08
☆내 맘 같지 않구나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60 06:04:31
그숲   모바일등록 new (1) 시화황선심 65 24.05.26
-그리움의 끝-   모바일등록 new (1) ㅇrㅉi천ㅅr 74 24.05.26
천숙녀의 [침(針)]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16 24.05.26
대숲에 내리는 달빛   (1) soojee 77 24.05.26
바라만 보는 사랑  file (1) ㅎГ얀그ㄹi.. 108 24.05.26
세월이 가면   (1) 쵸콜래 95 24.05.26
당신의 정겨운찻잔이되고싶다   (1) 네잎크로바 82 24.05.26
♡ 그대 향기  file (1) 청암 133 24.05.25
미움 없는 마음으로   (1) 네잎크로바 115 24.05.25
늦가을   (1) soojee 88 24.05.24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1) 네잎크로바 207 24.05.24
♡선생님의 선생님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97 24.05.24
사랑과 모래의 공통점   (1) 네잎크로바 194 24.05.23
아버지의 기저귀   (1) soojee 147 24.05.22
친구 생각이 향기라네   (1) 네잎크로바 215 24.05.22
내 사랑은  file (1) 쵸콜래 180 24.05.21
당신 곁엔 늘(자작글)   (1) 미지공 235 24.05.21
선물로 받은 하루   (1) 네잎크로바 288 24.05.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