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명열
쵸콜래 2024.04.11 08:54:24
조회 370 댓글 1 신고

 원인 없이 열은 나고

 내리지 않는 

 늘 체함 속에 살아야 했던 날들

 이별 뒤 

 그 해 어느 날부터 

 

 생각 그리고 모진 사랑과 

 마취 된 영혼 

 그리고 또다시 보고 싶어 안달하는 

 나를 일으켜 세우려던 

 좋은 날씨를 원망하며 

 걷던 그 시간 

 

 행복하다 하면서 

 우울할 수밖에 없었던 건 

 어쩌면 당연함인데

 

 원인 없이 열은 나고

 내리지 않는 무거움 속에 

 지내야 했던 날들 

 보고품에 지친

 그 해 어느 날부터 

 

 잠시라는 생각으로 

 병원 문을 열면 

 그 순간부터 열은 내리는데 

 돌아서면 

 다시 원인 없는 고통 속의 내가   

 세월을 거슬러 올라간다 

 

 그 어느 중간쯤에 서서 

 체온을 재면 완치된 것일까 

 미동 없는 내 몸에선 

 체온계를 보지 않아도 된다 

 누군가를 아픔에서 

 꺼낼 필요가 없으니까 

 

 원인 없이 열이 나고 

 내리지 않는 

 내 몸에서 체온계를 뗀다 

 그 어디쯤 서 있어도 

 그냥 살아야 하니까 

 내리지 않는 열을 가지고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작은 가슴을 열면 4   (2) 쵸콜래 412 24.05.04
천숙녀의 [나는 지금]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310 24.05.03
5월 벚꽃   모바일등록 (3) 곽춘진 354 24.05.03
흑산도   (1) 소우주 259 24.05.01
내 작은 가슴을 열면 3   (2) 쵸콜래 571 24.05.01
있잖아 친구야   (1) 네잎크로바 426 24.05.01
작별(作別)   (4) 솔새 663 24.04.29
행복은 언제나 내 안에   (1) 네잎크로바 691 24.04.29
있었나요 내 인생   네잎크로바 564 24.04.27
말 없이   (1) 네잎크로바 462 24.04.26
인생이 즐거운 주옥같은 이야기   (2) 네잎크로바 633 24.04.25
민들레같이   (6) 도토리 405 24.04.24
라일락 향기의 기도   (3) 도토리 377 24.04.24
사랑의 슬픔   (2) 도토리 285 24.04.24
❤️인간리 소유한 6가지 감옥♡   모바일등록 (1) 백두산 486 24.04.24
이런 사람이 좋지요   (1) 네잎크로바 477 24.04.24
민들레 초인종   (2) 도토리 254 24.04.23
사랑의 태양   (2) 도토리 257 24.04.23
명랑 인생   (2) 도토리 258 24.04.23
매듭이 있다면 풀고 가세요   (1) 네잎크로바 327 24.04.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