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흉터♡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12.20 05:58:34
조회 188 댓글 1 신고

 엄마의 흉터 

 

 

초등학생 딸을 둔 엄마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엄마의 손에는 심한 화상 자국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딸의 생일을 맞이하여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하기로 했습니다.

 

엄마는 아이들이 좋아할 음식을 만들며 딸의 친구들을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그런 엄마를 보며 딸이 말했습니다.

 

"엄마 음식 가지고 올때, 꼭 장갑을 끼고 들어오셔야해요~ 알았죠?"

 

"그래 잊지 않을께 걱정하지 마."

 

엄마는 딸과 단단히 약속했지만,

너무 바쁜 나머지 장갑 끼는 일을 잊고 말았습니다.

 

생일파티가 끝난 후 화가 난 딸이 말했습니다.

 

"엄마 왜 장갑을 끼지 않았어요.

창피해서 혼났다 말이예요."

 

엄마는 오히려 차분하게 딸아이를 가까이 앉혔습니다.

 

"얘야, 네가 아주 어렸을 때였단다.

너는 침대에서 자고 있었고, 

엄마는 마당에서 빨래를 널고 있었지.

그런데 방안에서 연기가 뿜어져 나오는 거야.

 

놀란 엄마는 젖은 빨래를 들고 너를 감싸 안고 밖으로 나왔단다.

 

그때 엄마의 손에 불길이 닿고 말았지.

그래서 손에 이렇게 보기 흉한 흉터가 생긴 거란다."

 

엄마 이야기를 듣고 있던 딸의 눈에 눈물이 맺히기

시작했습니다.

 

"엄마 그런 줄도 모르고 정말 죄송해요.

다시는 부끄러워하지 않을께요."

 

사랑에는 대가가 없습니다.

특히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이 그렇습니다.

 

그 사랑이 내리사랑의 초석이 되고,

절망을 이겨내는 힘의 윈천이 됩니다.

 

부모님의 사랑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위대합니다.

 

 

 

출처: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256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174 24.02.20
희망希望  file (1) 독도시인 280 24.02.20
인연이 끊어지지 않으려면   네잎크로바 468 24.02.20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1) 네잎크로바 435 24.02.19
보석   (2) 도토리 155 24.02.19
생의 보석   (2) 도토리 180 24.02.19
보물섬   (2) 도토리 94 24.02.19
천숙녀의 [손을 씻으며]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28 24.02.18
금강산 기행   (2) 소우주 138 24.02.18
북극곰   (2) 도토리 155 24.02.18
사람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223 24.02.18
몸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77 24.02.18
콧등의 점   (2) 도토리 172 24.02.17
자연의 선물   (2) 도토리 206 24.02.17
인생의 잔   (2) 도토리 251 24.02.17
당신 위해서^^*   모바일등록 (1) 77현정 305 24.02.17
그 말이 정말이었겠나   (2) 곽춘진 568 24.02.16
그게 참 힘들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438 24.02.16
가슴으로 부터 전해오는 기쁨   (1) 네잎크로바 543 24.02.1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