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나무 / 이정하
뚜르 2023.12.04 09:17:15
조회 402 댓글 1 신고

 

 

 

겨울 나무  / 이정하

 

그대가 어느 모습

어느 이름으로 내 곁을 스쳐 지나갔어도

그대의 여운은 아직도 내 가슴에 여울되어 어지럽다.

따라 나서지 않은 것이

꼭 내 얼어붙은 발 때문만은 아니었으리.

붙잡기로 하면 붙잡지 못할 것도 아니었으나

안으로 그리움 삭일 때도 있어야 하는 것을.

그대 향한 마음이 식어서도 아니다.

잎잎이 그리움 떨구고 속살 보이는 게

무슨 부끄러움이 되랴.

무슨 죄가 되겠느냐.

지금 내 안에는

그대보다 더 큰 사랑

그대보다 더 소중한 또 하나의 그대가

푸르디푸르게 새움을 틔우고 있는데.

- 이정하,『​너는 눈부시지만 나는 눈물겹다』(도서출판 푸른숲, 1994)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new (1) 네잎크로바 128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195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4) k남대천 251 24.02.25
꽃과 인생   (2) 도토리 269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73 24.02.23
진리   (2) 도토리 140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8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01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331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215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55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47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39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43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73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60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54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78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64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138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