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리
도토리 2023.12.02 12:46:33
조회 142 댓글 2 신고

   새소리 / 정연복

 

새소리는

듣기 나름이다

 

울음소리 같다가도

또 노랫소리 같기도 하다.

 

얼마나 절묘한 것인가

새소리는

 

구슬픈 울음과 즐거운 노래의

모호한 경계선상이라니.

 

작은 몸에 혼신의 날갯짓으로

허공을 날면서

 

어쩌면 새는 삶에

도통했을지도 모르겠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천숙녀의 [삼월]  file 모바일등록 new 초로김 16 15:03:09
3월을 노래하는 시   new 도토리 17 13:57:00
삼일절의 기도   new 도토리 17 13:25:58
☆안 되는 일에 마음을 쓰지 마라☆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52 10:01:30
정말 아름다운 사람은   new 네잎크로바 47 08:41:49
외로운 이순신   new (1) 곽춘진 97 01:58:59
★ 하루, 그리고 하루를 살면서 ★   (1) 네잎크로바 147 24.02.29
나의 길   (1) 네잎크로바 205 24.02.28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1) 네잎크로바 235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293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6) k남대천 308 24.02.25
꽃과 인생   (3) 도토리 334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201 24.02.23
진리   (2) 도토리 175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10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51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386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234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65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69 24.02.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