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그래요 그렇군요
네잎크로바 2023.12.01 08:39:14
조회 381 댓글 1 신고

 


◈아 그래요 그렇군요 ◈
어느 식당에서 식사를 하는데 손님이 주인을 부르더니
국이 식었으니 따뜻한 것으로 바꾸어 달라고 주문합니다.
주인은 미안하다 말하고는 따뜻한 국으로 갖다 줍니다.
얼마 있으려니 또 그 손님이 주인을 부릅니다.
이번에는 상에 없는 반찬을 주문합니다.
아마 고추장을 주문하는 듯 하였습니다.
주인은 미소를 지우지 않고 고추장을 갖다 줍니다.
또 그 손님이 주인을 부릅니다.
내가 보아도 보통 까탈스럽지가 않습니다.
이번에는 무슨 말을 하는가 들어보니 주인을 불러놓고
음식에 대하여 불평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그 불평이 어떤 내용인지는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그 주인의 말이 저를 참 행복하게 하였습니다.
"아∼ 그래요? 그렇군요."
손님도 그 말에 조용해졌습니다.
여전히 식당 안은 화기애애하였습니다.
물론 식당주인은 영업하는 서비스 정신으로
그렇게 말하였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아∼ 그래요? 그렇군요."
이 한마디가 얼마나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가를
깊이 생각게 하였습니다.
"아∼ 그래요? 그렇군요."
이 말은 상대방이 그럴 수도 있을 것이라는
입장에 서 보기가 전제된 말입니다.
상대방의 입장에 서 보면 그렇게 말하는 것을
다 이해할 수는 없다하여도
그래도 내 마음을 추스릴 만큼은 될 수 있습니다.
"왜 치약을 뒤에서 차곡차곡 밀지, 앞에 꾹 눌러 놓아요?"
라는 말에 "아∼ 그래요? 그렇군요."라고 말해보면
싸움대신에 웃게 될 것입니다.
누군가가 나에게 화나는 말을 할 때 숨을 고르고 이 말을
한 번 해보세요.
행복의 기적이 거기 있을 것입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new (1) 네잎크로바 122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193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4) k남대천 251 24.02.25
꽃과 인생   (2) 도토리 269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73 24.02.23
진리   (2) 도토리 140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8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00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327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215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55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47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39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43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73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60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54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76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64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138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