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첫날의 시
도토리 2023.12.01 01:10:49
조회 431 댓글 2 신고

 12월 첫날의 시 / 정연복

 

올 한 해

열두 개의 보물상자 중에

 

마지막 상자가

방금 도착했습니다.

 

하루에 하나씩 꺼내서

알뜰히 사용하도록

 

가지런히 놓여 있는

서른한 개의 날.

 

올해를 잘 마무리하고 또

새해로 가는 징검돌로 삼으라고

 

그분이 내게 선물하신

칠백마흔네 시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new (1) 네잎크로바 119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193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4) k남대천 251 24.02.25
꽃과 인생   (2) 도토리 268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73 24.02.23
진리   (2) 도토리 140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8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00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326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215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53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47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39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43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73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60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54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76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64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138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