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이란 /김경미
뚜르 2023.11.30 08:53:05
조회 318 댓글 1 신고

 

 

 

 

11월이란  /김경미

 

 

갑자기 다리를 저는 일

순식간에 눈이 머는 일

심장 부서지기 직전의 일

너무 큰 옷 속에서 몸이 어쩔 줄 모르는 일

누군가가 목의 반쪽을 새빨갛게 물었다

단풍잎이었다

유월에만 붉은 줄 알았는데

아직까지 살아남은 장미의 빨강

넘어진 무릎 색깔을 가졌다니

날아가네 날아가네 날아가네

기러기 같은 손목과 발목

유족의 심장을 하고

이름을 바꾸고 싶은 일

갈대처럼 첫눈 내리고

계절은 다섯 개,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11월

다섯 계절 내내 하도 몰래 드나들어서

11월 날씨만 제일 낡았다

무엇을 진정

누구를 진정 사랑했는지

미안해지는 일

미안하다 말 안 하려 입을 꾹 다문 채

- [당신의 세계는 아직도 바다와 빗소리와 작약을 취급하는지], 민음사, 2023.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new (1) 네잎크로바 121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193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4) k남대천 251 24.02.25
꽃과 인생   (2) 도토리 269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73 24.02.23
진리   (2) 도토리 140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8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00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326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215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55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47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39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43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73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60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54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76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64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138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