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루 존슨 대통령
김용호 2023.11.14 01:34:57
조회 229 댓글 1 신고
앤드루 존슨 대통령

미국의 위대한 대통령 중 1865년 17대 대통령으로 당선된
'앤드루 존슨''을 소개합니다.

그는 3살 때 부친을 여의고 몹시 가난하여
학교 문턱도 가보지 못했습니다.

13세 때 양복점에 취직을 하였고,
17세 때 양복점을 차려 돈을 벌었습니다.

그는 구두 수선공의 딸과 결혼을 한 후
부인한테서 글을 쓰고 읽는 법을 배웠습니다.

공부를 취미 삼아 다방면에 교양을 쌓은 뒤
정치에 뛰어들어 테네시 주지사 상원 의원이 된 후
링컨 대통령을 보좌하는 부통령이 됩니다.

그리고 1864년 16대 링컨 대통령이 암살 당하자
잠시 대통령직을 승계 했다가
이듬해 17대 대통령 후보로 출마를 합니다.

유세장에서 상대편의 맹렬한 공격을 받았습니다.

한 나라를 이끌고 나갈 대통령이 초등학교도
나오지 못하다니 말이 되느냐는 공격을 받았습니다.

앤드루 존슨은 언제나 침착하게 대답했습니다.

"여러분 저는 지금까지 예수 그리스도가 초등학교를
다녔다는 말을 들어 본 적이 없습니다.
예수님은 초등학교도 못 나오셨지만
전 세계를 구원의 길로 이끌고 계십니다."

그 한 마디로 상황을 뒤집어 역전시켜 버립니다.

"이 나라를 이끄는 힘은 학력이 아니라
정직과 긍정적 의지의 힘입니다."

그는 국민들의 열렬한 환호와
지지를 받아 상황이 뒤집혀 당선됩니다.

그는 재임 시에 구소련 영토 알래스카를
단돈 720만 달러에 사들입니다.

그러나 국민들은 얼어붙은 불모지를 산다고
협상 과정에서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그래도 그는
"그 땅은 감추어진 무한한 보고이기에
다음 세대를 위해 사둡시다." 라면서 국민들과 의회를
설득하여 찬반투표로 알래스카를 매입하게 합니다.

오늘날 알래스카는 미국의 중요한 군사적 요충지이자
천연가스, 석유, 금 등의 천연자원이 풍부한 미국의
보고가 되었고 그는 미국 역사상 최고의 위대한
대통령으로 신뢰받는 인물 중 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입만 벌리면 거짓을 말하는 사람은 지도자가
될 수 없습니다.

정직하고 긍정적이며 미래를 보는 안목을 가진 사람이
위대한 지도자가 됩니다.

☆★☆★☆★☆★☆★☆★☆★☆★☆★☆★☆★☆★

알라스카 이야기

미국에서는 크게 바가지 쓴 거래를 두고
"Seward's Folly"라고 부른답니다.
"슈워드의 바보짓"으로 번역할 수 있겠는데 이 말이 생겨난 것은
역사적으로 한 획을 긋는 큰 사건이 배경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윌리엄 헨리 슈워드(William Henry Seward)는 노예제도를 없애고
남북전쟁을 승리로 이끈 링컨 대통령 시절부터 미국의 국무장관을
역임했던 사람입니다.
슈워드는 국무장관(1861년∼1869년)에 재임 중이던 1867년, 제정
러시아의 황제 알렉산드르 2세의 명을 받은 주미(駐美) 공사로부터
이런 제안을 받습니다.

"슈워드 장관! 본국의 황제로부터 알래스카를 귀국에 양도하라는
명을 받았는데 장관께서는 인수할 의향이 있소?"

이 같은 사실은 대통령인 앤드류 존슨에게 즉시 보고됩니다.
존슨 대통령은 빅딜의 전권을 슈워드 장관에게 위임합니다.

급히 협상 팀을 꾸려서 러시아로 달려간 슈워드 장관은
1867년 3월 29일 저녁부터 러시아 측 담당자인 스테클 공사와
밤샘 협상을 벌여 이튿날 아침에 계약서를 완성시키고 내친 김에
양국의 대표가 서명까지 마침으로써 알래스카는
미국의 영토가 된 것입니다.

계약의 세부 내용은 러시아 국영 무역회사가 미국 정부에 지고있던
채무 700만 달러를 탕감하는 대신 러시아 정부 소유의 알라스카를
미국 정부에 넘기는 조건이었습니다.

사실상 떼일 수도 있었던 미수금을 퉁 치면서 큰 대륙을 통째로
넘겨받기가 미안했던지 미국은 위로금 명목으로 20만 달러를 러시아에
더 지급하고 계약을 마무리했습니다.
우리 셈법대로 치면 평당 0.18원 꼴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빅 딜을 성공시킨 슈워드의 공(貢)은 국내의
정치가들에 의해 크게 폄훼당합니다.
의회를 중심으로 "얼음 덩어리 애물단지를 떠 안았다",
"러시아의 농간에 넘어갔다" 등 앤드류 존슨 대통령을 탄핵 직전까지
몰아붙였으며 결국 이 계약으로 말미암아 존슨 대통령은 정치 생명에
종말을 고하게 되었고 슈워드 장관 역시 장관직을 사임해야 하는
희생양이 되고 말았습니다.

국내의 극심한 반대를 무릅쓰고 자신의 신상에 닥칠 위험도
감수한 채 슈워드 장관은 알래스카는 훗날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가 있을 것이라는 신념과 애국심으로 계약을 밀어 부쳤습니다.

그런 애국자였던 슈워드 장관은 그 일로 인해 목이 날아간 반면,
훗날 러시아가 두고두고 땅을 치게 만든 알래스카 양도의 주인공이었던
스테클 공사는 러시아 황제 알렉산드르 2세의 신임을 받아 승승장구하는
아이러니가 역사 속에 실재했던 일입니다.

그 알래스카는 면적이 1,519,000평방 km로서 남한 면적의
15배가 훌쩍 넘는 거대한 땅입니다.
알래스카는 철광석, 금, 전 세계 부존량의 10%에 달하는 석탄, 석유,
천연가스는 물론이고, 임산자원인 목재와 빼어난 경관을 바탕으로 하는
관광자원에다 수산물에 이르기까지 돈으로 셈할 수 없는 가치를 지닌
보물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알래스카의 가치는 정작 눈에 보이는 자원에 한정되지 않습니다.
알래스카는 지정학적으로 군사적 측면에서 러시아를 감시하고
견제할 수 있는 위치에 있음으로써 전략적으로도 미국을 지구상에서
최강의 국가로 자리매김하게 만든 화룡점정(畵龍點睛)이라 할 것입니다.

720만불이면 우리 돈으로 80억 원 쯤 되는데 현재 싯가로 환산해도
2조 원이 채 안 되는 금액이랍니다.

멀리 보고 크게 생각한 슈워드 장관의 거시적 안목과 희생정신이
오늘날 초강대국 미국을 만든 한 요인이 되었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숙연해집니다.

슈워드 장관이 알래스카를 인수하려고 뛰어다닐 때 미국인들은 뒤에서
손가락질하고 모욕을 주었지만 그는 묵묵히 자신의
주장을 관철해 내었습니다.
그런 까닭에 미국은 지구상에서 최고의 나라가 될 수 있었습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new 미지공 53 12:54:15
인생의 사계절   new (2) 도토리 126 00:49:08
사계(四季)   new (2) 도토리 78 00:48:24
사랑의 불꽃   new (2) 도토리 74 00:47:37
사랑의 꽃   (2) 도토리 128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01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78 24.02.20
희망希望  file (1) 독도시인 132 24.02.20
인연이 끊어지지 않으려면   네잎크로바 188 24.02.20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1) 네잎크로바 249 24.02.19
보석   (2) 도토리 103 24.02.19
생의 보석   (2) 도토리 127 24.02.19
보물섬   (2) 도토리 74 24.02.19
천숙녀의 [손을 씻으며]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00 24.02.18
금강산 기행   (2) 소우주 95 24.02.18
북극곰   (2) 도토리 125 24.02.18
사람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57 24.02.18
몸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32 24.02.18
콧등의 점   (2) 도토리 103 24.02.17
자연의 선물   (2) 도토리 144 24.02.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