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가을 길목에서 /운봉 공재룡
뚜르 2023.10.03 20:02:01
조회 281 댓글 2 신고

 

 

 

오늘도 가을 길목에서  /운봉 공재룡

 

 

길을 가다 자주 돌아본다.

무엇인가 잃은 것만 같아

멍하니 산마루에 걸터앉은

서산에 지는 노을 바라본다.

 

중년의 두 어깨에 짊어 진

숨 가쁜 세월에 무게만큼

마음 저편 쌓인 추억 속에

먼지 낀 그리움을 뒤척인다.

 

황혼에 작은 울타리 안에

굵고 가는 소망의 끈 잡고

힘겹게 맴돌며 살았던 세월

언제가 멈춰질 인생길 간다.

 

후회가 공존하는 삶 속에

빈손으로 떠날 나그네 길에

잊을 수 없는 사랑을 찾아

난 가을 길목을 서성거린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내가 아픈 날^^*   모바일등록 new 77현정 0 22:10:51
삶을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58 13:15:30
달빛의 차이   new 도토리 37 13:14:11
나그네의 노래   new 도토리 46 13:13:05
12월에는..(시) 이선형   new emfhd 64 09:43:23
얼굴은 인생의 성적표 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107 08:30:57
천숙녀의 [청소]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60 23.12.07
아름다운 사랑 소중한 인연   (1) 네잎크로바 195 23.12.07
시간은 멈추지 않고 흐른다   (1) 뚜르 182 23.12.07
행복으로 가는 길   (2) 도토리 173 23.12.06
지는것   (2) 도토리 106 23.12.06
웃는 꽃   (2) 도토리 100 23.12.06
♡부메랑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7 23.12.06
좋은 사람이 되어 줄게   (1) 뚜르 193 23.12.06
카페 가는 길 / 최영미  file (1) 뚜르 105 23.12.06
사랑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07 23.12.06
한해의 끝에 서면   (1) 김용호 240 23.12.06
마음의 일   (2) 도토리 151 23.12.05
들꽃처럼   (2) 도토리 82 23.12.05
행복한 삶   (2) 도토리 136 23.12.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