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금 - 유현숙
뚜르 2023.09.29 09:56:31
조회 163 댓글 2 신고

손금 - 유현숙

자재암 들어 백팔 배를 드리는 어머니

백여덟 번째 이마를 바닥에 대고

머리 위로 내던졌다가 뒤집은 손바닥에는 희고 검은 잔금들이

패였다

한 생 내내 얻었던 것 다 잃고

수심 깊은 주름살만 거머쥐고 상경한 노모다

삐걱거리는 무릎관절과 휜 팔꿈치와 바람에 닳은 이마까지

먼지 나는 일대기를 온몸으로 받들어 올린 다음에도

꿇고 엎드린 어머니가 좀처럼 일어나지 않는다

저러다가, 저렇게, 깊은 잠드는가 싶다

어머니 손바닥 깊게 파인 도랑 사이로

고요한 것이 흐른다

흥건하다

손끝을 타고 흐르는 저 무진한 물길

주악비천도의 젖은 치맛자락이 문지방을 넘는다

풍경을 치고 온 바람이 연등 아래를 맴돌고

어머니, 아직 일어나지 않는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행복으로 가는 길   new (1) 도토리 29 23.12.06
지는것   new (1) 도토리 25 23.12.06
웃는 꽃   new (1) 도토리 29 23.12.06
♡부메랑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46 23.12.06
좋은 사람이 되어 줄게   new (1) 뚜르 90 23.12.06
카페 가는 길 / 최영미  file new (1) 뚜르 60 23.12.06
사랑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블루아이스 214 23.12.06
한해의 끝에 서면   (1) 김용호 164 23.12.06
마음의 일   (2) 도토리 102 23.12.05
들꽃처럼   (2) 도토리 61 23.12.05
행복한 삶   (2) 도토리 94 23.12.05
❤️앟소 잡은 요량 하소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08 23.12.05
가정의 행복 지수는 관계에 달려 있다   (1) 뚜르 115 23.12.05
당신이 그리운 날 /이순재  file (1) 뚜르 105 23.12.05
꽃의 이유   (2) 도토리 188 23.12.04
들꽃의 철학   (2) 도토리 136 23.12.04
하루살이의 노래   (2) 도토리 133 23.12.04
상상하던 미래   (1) 뚜르 203 23.12.04
겨울 나무 / 이정하  file (1) 뚜르 215 23.12.04
시련   (1) 네잎크로바 115 23.1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