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비 /이고은
뚜르 2023.09.26 14:22:19
조회 318 댓글 2 신고

 

 

 

 

가을비  /이고은

 

 

창문 밖에 비가 찾아와 서 있습니다

안으로 들어올 생각도 하지 않은 채 서성입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내 마음을 흔듭니다

나는 또 그 비를 고스란히 받아줍니다

 

올봄과 무더운 여름을 지내놓고는

무슨 사연이 그리 많을까요

비는 고개를 살래살래 젓습니다

 

아, 멀고도 먼 시간이 흘러도

지워지지 않는 아픔을 얘기합니다

그동안 살갗이 데일 만큼

따갑고 시리었다고 울음을 터트립니다

 

네 목젖이 울렁일 때까지 실컷 울고 나면

괜찮아질 거야

어깨를 토닥이며 흐르는 눈물을 닦아줍니다

가끔은 이렇게 울어도 괜찮아

 

오늘 하루만큼은 아무 생각도 하지 말고

나와 두런두런 지난 얘기나 나누다가 가렴

비는 해맑은 웃음 지으며 또르르 걸어갑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행복으로 가는 길   new (1) 도토리 25 23.12.06
지는것   new (1) 도토리 20 23.12.06
웃는 꽃   new (1) 도토리 20 23.12.06
♡부메랑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44 23.12.06
좋은 사람이 되어 줄게   new (1) 뚜르 88 23.12.06
카페 가는 길 / 최영미  file new (1) 뚜르 57 23.12.06
사랑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블루아이스 202 23.12.06
한해의 끝에 서면   (1) 김용호 163 23.12.06
마음의 일   (2) 도토리 101 23.12.05
들꽃처럼   (2) 도토리 59 23.12.05
행복한 삶   (2) 도토리 94 23.12.05
❤️앟소 잡은 요량 하소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08 23.12.05
가정의 행복 지수는 관계에 달려 있다   (1) 뚜르 115 23.12.05
당신이 그리운 날 /이순재  file (1) 뚜르 105 23.12.05
꽃의 이유   (2) 도토리 188 23.12.04
들꽃의 철학   (2) 도토리 136 23.12.04
하루살이의 노래   (2) 도토리 133 23.12.04
상상하던 미래   (1) 뚜르 203 23.12.04
겨울 나무 / 이정하  file (1) 뚜르 215 23.12.04
시련   (1) 네잎크로바 115 23.1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