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의 입추
도토리 2023.08.08 01:44:52
조회 207 댓글 1 신고

  한여름의 입추 / 정연복

 

찜통더위

여전히 한창인데

 

도둑같이

찾아온 입추(立秋).

 

여름의 틈을

비집고 들어와

 

가까스로 마련되는

가을의 거점.

 

여름의 끝

아직 저만치 있어도

 

가을 또한

첫발을 내디뎠으니.

 

익을 대로 푹

익어버린 한여름 속에

 

머잖아 아기같이

가을은 생겨나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알렉산더 대왕도 정복하지 못한 것   new 뚜르 39 12:00:04
12월의 기도 /정심 김덕성  file new 뚜르 32 11:59:58
12월   new (1) 도토리 27 11:34:08
아 그래요 그렇군요   new 네잎크로바 122 08:39:14
12월. 우리 길 떠나는인생   모바일등록 new (1) 곽춘진 290 01:12:11
12월 첫날의 시   new (2) 도토리 290 01:10:49
떠나는 11월에게   new (2) 도토리 281 23.11.30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364 23.11.30
나는 참 행복한 사람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67 23.11.30
먼지   (1) 도토리 222 23.11.30
사랑의 찬송   (2) 도토리 206 23.11.30
38명의 목격자   (1) 뚜르 251 23.11.30
11월이란 /김경미  file (1) 뚜르 250 23.11.30
생각대로 이루어 진다.   (2) 네잎크로바 275 23.11.30
마음의 변화   (2) 도토리 312 23.11.29
좋은 머리 좋은 가슴   (3) 도토리 281 23.11.29
우정의 향기   (1) 도토리 252 23.11.29
나무 녹 (시)/이선형   (1) emfhd 258 23.11.29
알뜰한 생   (2) 도토리 335 23.11.28
늦가을의 기도   (2) 도토리 295 23.1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