옜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직은섬 2023.06.07 06:47:33
조회 216 댓글 1 신고


◈ 옛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

어느 아들이 아버지께 말했다.
- 과학기술도 없고, - 인터넷도 없었고, - 컴퓨터도 없었고 - 물론 드론도 없었을 것이고 - 휴대폰도 없었고 - 카카오 톡도 없었고 - 페이스북도 없었는데
불편해서 옛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그러자 아버지께서 대답하셨다.
너희 세대가 사는 오늘날
- 인간미도 하나 없고 - 품위도 없고 - 연민도 없고 - 수치심도 없고 - 명예도 없고
- 존경심도 없고 - 의리도 없고 - 개성도 없고 - 사랑도 없고 - 겸손도 없이 살고 있는 것처럼
우리는 그렇게 안 살았지.
오늘 너희들은 우리를
《늙었다》고 하지만
우리는 참 축복받은 세대란다.
우리 삶이 그 증거야!
우리들은 헬멧을 쓰고
자전거를 타지 않았고
방과 후에는 우리 스스로 숙제했어.
해질 때까지 들판에서 뛰어놀고
페이스북이나 카톡 친구가 아니라
날마다 우린 진짜 친구랑 놀았단다.
신나게 뛰어놀다가 목이 마르면
생수가 아닌 샘물을 마셨고
친구들이 사용한 잔을 함께
사용했어도 아픈 적이 없었단다.
빵이나 과자를 많이 먹어서
비만으로 과체중인 사람 없었고
맨발로 땅바닥을 뛰어다녀도
우리들은 아무렇지도 않았단다.
장난감은 직접 만들어서 놀았고
부모님은 부자는 아니셨지만
많은 사랑을 아낌없이 주셨단다.
휴대전화, DVD, Xbox, 컴퓨터
플레이스테이션 비디오게임
인터넷 같은 것이 없었어도
즐겁게 많은 추억을 만들었단다.
그리고 진정한 친구가 있었지.
친구들이 나를 초대하지 않아도
거리낌 없이 친구 집을 찾아가서
스스럼없이 밥과 음식을 먹었단다.
우리는 부모님의 가르침도 듣고
자녀의 말도 귀담아 들어야했던
마지막 세대란다.
그래서 아주 독특한 세대고
이해심이 유달리 많은 세대란다. 《우리는 그야말로 한정판이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우리가 사랑해야 한다면/김용호   new 김용호 14 23.09.29
한가위 보름달   new 도토리 19 23.09.29
평안의 노래   new 도토리 12 23.09.29
손금 - 유현숙   new 뚜르 65 23.09.29
독일 2.3편   new 소우주 55 23.09.29
한가위 기도   (2) 도토리 120 23.09.28
한가위 보름달   (1) 도토리 99 23.09.28
한가위 노래   (1) 도토리 82 23.09.28
주석 고향가는 길   (1) 직은섬 148 23.09.28
외할머니의 추석 /김귀녀  file (3) 뚜르 272 23.09.28
한가위 음식 만들기   (232) 뚜르 123 23.09.28
천숙녀의 [눈물샘]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86 23.09.27
생의 연주   도토리 109 23.09.27
달팽이의 노래   도토리 80 23.09.27
사랑의 나비효과   (1) 도토리 100 23.09.27
♡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  file (1) 청암 127 23.09.27
추석 갈등 줄일, 사람에 대한 근원적 생각   뚜르 178 23.09.27
코스모스 꽃길에 서면 / 이대흠  file (1) 뚜르 162 23.09.27
사랑한다는 것은   직은섬 160 23.09.27
가을비 /이고은  file (2) 뚜르 209 23.09.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