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을 말하다 /박미리
뚜르 2023.06.06 10:04:29
조회 154 댓글 4 신고

 

 

 

현충일을 말하다  /박미리

 

유월의 영혼이 잠든 동작동 국립묘지

전장(戰場)의 꽃으로 산화한

무수한 청춘들이 그 터에 잠든 지도

어언 반세기 훌쩍

 

내 아들 내 낭군이라면

누가 선뜻 그 사지로 내보내랴

그런 이 몇이나 되랴

 

그러나,

그러나 조국의 위기 앞에

초개같이 몸 던진 의로운 임이시여

 

한강이 흐른다고

역사가 어디 그냥 흘렀다더냐

그대들이 누리는

이만큼의 자유와 번영

임들의 고귀한 핏값이나니

 

감사하자! 애국하자!

더 빛내보자! 길이길이 창대할

대한민국 내 조국!

17살 학도병의 편지...

 

아버님 그리고 어머님께!

 

다행히 이 편지가 부모님께 전해져

부디 두 분이 흐뭇한 표정으로 이 편지를

받아보시길 기대하며 연필을 듭니다.

할머님은 건강하시죠?

 

동생들에게도

제가 많이 보고 싶어한다고 전해주십시오.

저는 지금 부산의 낙동강 근처입니다.

 

이곳은 생각보다 정말 비참하고

참담하고 너무나 어렵고 힘든 곳입니다.

 

하루에도 수십 번씩 폭음 속에서 놀란 가슴을

움켜쥐고 빗발치는 총탄 속에서 매일 같이

붉은 피에 물들어 죽어가는 전우들을 보면

몸서리치게 부모님이 그립습니다.

 

집에 돌아가고도 싶지만 나라를 잃으면

가족들도 잃는 것이라는 대대장님의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고 용기를 내어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습니다.

 

새로이 하나 된 나라 아래서

행복하게 동생들이 뛰어놀고

 

커갈 것을 생각을 하니 하루하루 힘든

전투들도 견뎌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집과 가족들이

못내 그리운 것도 사실입니다.

사실 어머님께서 해주셨던 참기름을 듬뿍 바른

갓 쪄낸 쑥개떡이 가장 그립습니다.

 

꼭 집으로 돌아가

다시 한 번 그리운 어머님의 쑥개떡을

먹어 볼 수 있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어머님 아버님!

한 번도 말씀드린 적 없지만

마음속 깊이 두 분을 사랑하고 있음을 전합니다.

부디 다시 뵐 날까지 내내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큰 아들 의수 올림 -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가을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44 10:53:51
알렉산더 왕의 초상화   new 뚜르 39 08:40:52
몇 개의 얼굴을 보았을까   new 뚜르 23 08:40:46
진실한 마음을 주는 사람   new (1) 직은섬 69 06:46:44
하트해수욕장에서/김용호   new (1) 김용호 41 02:59:17
쓸쓸한 고백 / 손수진  file (1) 뚜르 143 23.09.25
‘스마일 점퍼’ 우상혁이 웃는 까닭은?   (1) 뚜르 96 23.09.25
♡행복은 사소한 곳에. 숨어 있다♡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6 23.09.25
천숙녀의 [등(燈)]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64 23.09.24
9월의 장미   (2) 도토리 126 23.09.24
아침햇살에게   (1) 도토리 106 23.09.24
행복 찾기   (2) 도토리 126 23.09.24
꽃무릇 /이정원  file (1) 뚜르 136 23.09.24
사랑하는 법   (1) 뚜르 168 23.09.24
♡ 내 안에 살고 있는 너  file (2) 청암 163 23.09.24
서로가 서로를 알아 간다는 건   (1) 직은섬 149 23.09.24
인생은 구름과 바람과 비   (1) 직은섬 163 23.09.23
♡因.,,,,,,緣♡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3) 백두산 172 23.09.23
당신과 함께해요^^♡   모바일등록 (1) 77현정 161 23.09.23
어떠한 일도 갑자기 이루어지지 않는다   (2) 뚜르 180 23.09.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