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곳으로 간다...
뚜르 2023.06.03 08:42:32
조회 238 댓글 0 신고

 

 

 

보일듯이 보일듯이..

보이지 않는,

따옥  따옥 따옥소리

떠나가면 가는 곳이 

어디이메뇨

내 어머니 가신 나라

해돋는 나라.

 

나이 들어

따오기 동요를 들으면서...

겨울이면 찾아오는 

그 새를 닮은 나를 생각해 본다. 

 

올해로 타국에 둥지를 튼지도

벌써 50년이다.

 

나도 매년 겨울이면

고국을 찾아 온다.

따오기처럼.

 

하얀 눈이 덮힌 고향을 찾아간다.

어머니가 보고 싶어서...

 

하얀 눈이 덮힌 초가집 굴뚝에 피어 오르는

연기가 보고 싶어서..

 

하얀 눈 내리는 논밭을 뛰어 다니는 

검둥개의 모습이 보고 싶어서....

 

이젠 그나마도,

자주 못 올것 같아서 

안타까워 진다.

 

점점 기억이 사라진다.

점점 눈이 잘 보이지 않는다.

점점 기력이 사라진다.

 

나이 든 따오기도 

그리고, 나도

점점 보이지 않는 곳으로 간다.

 

 

- 백야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천숙녀의 [호롱불]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68 23.10.04
♡ 가정보다 더 즐거운 곳은 없다  file new (1) 청암 119 23.10.04
항구에 묶어둔 어선   new (2) 뚜르 111 23.10.04
쓸쓸한 유머 / 문정희  file new 뚜르 107 23.10.04
친구여! 벗이여!   new 직은섬 99 23.10.04
다들 가을이다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23 23.10.04
오늘도 가을 길목에서 /운봉 공재룡  file (2) 뚜르 132 23.10.03
천숙녀의 [개천절]  file 모바일등록 (2) 초로김 137 23.10.03
추억이라는 거 쉽게 잊혀지지 않더라  file (1) 솔새 130 23.10.03
♡가장 소중한 사람이있다는 건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3 23.10.03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1) 직은섬 210 23.10.03
그리움에게 / 곽재구  file (2) 뚜르 188 23.10.02
민들레 홀씨의 노래   (1) 도토리 120 23.10.02
행복한 코스모스   (2) 도토리 141 23.10.02
연인의 노래   (2) 도토리 111 23.10.02
의대생이 철학원 차린 썰   (1) 12하나야마 128 23.10.02
가을꽃 국화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16 23.10.02
모든 것이 나 자신에게 달려있다   (1) 직은섬 167 23.10.02
천숙녀의 [가을 빈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20 23.10.01
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   (1) 직은섬 176 23.10.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