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점(그 유월, 어느 날)
곽춘진 2023.06.02 16:10:41
조회 209 댓글 1 신고

            흑점黑点

           (그 유월, 어느 날)

 

                  곽춘진

 

   철길을 안고 이어온 삶의 행렬이다. 

   하루를 온통 삼켜버린 행로의 발길

   지쳐빠져 휑하게 뚫린 눈깔들..


   대지엔 청동 쇠화로가 이글 거리고

   인육을 쪄먹던 곳곳에

   아귀의 피비린내


   그렇게 타들어 가던 태양도 지쳤다

   이제 남은 건 육신을 도려내는

   피맺힌 절규의 유희


   금속성 살인마의 거센 패악이

   질서를 잃고 도래하는데, 하마

   북녘을 치달은 언어를 상실한

   까마귀가 깃털을 뽑아가며 춤을 추고

   화폭을 자리해 멋대로 이죽이는 

   삼류화가의 눈앞에는

   패악은 진작에 잊고

   살아가기 위해 어느 역의 

   석탄무지에 달라붙어 삶을 캐는

   여인네의 모습이 담겼을 뿐


   검게 번진 손인가 했더니

   검정이 얼룩진 

   묵화같이 변한 하얀 치마저고리


   그 여인네의 억센 손엔 

   여지껏 잡혀있는 호미

   멀리서 보면 흑백사진 같아 보이는 

   여인네의 배곺은 하루


   그 유월, 어느 날의 단상斷想. 


           2023년 6월 2일

       6.25가 일어난 그 달에 부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천숙녀의 [호롱불]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65 23.10.04
♡ 가정보다 더 즐거운 곳은 없다  file new (1) 청암 118 23.10.04
항구에 묶어둔 어선   new (2) 뚜르 110 23.10.04
쓸쓸한 유머 / 문정희  file new 뚜르 107 23.10.04
친구여! 벗이여!   new 직은섬 99 23.10.04
다들 가을이다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23 23.10.04
오늘도 가을 길목에서 /운봉 공재룡  file (2) 뚜르 132 23.10.03
천숙녀의 [개천절]  file 모바일등록 (2) 초로김 137 23.10.03
추억이라는 거 쉽게 잊혀지지 않더라  file (1) 솔새 129 23.10.03
♡가장 소중한 사람이있다는 건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3 23.10.03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1) 직은섬 210 23.10.03
그리움에게 / 곽재구  file (2) 뚜르 188 23.10.02
민들레 홀씨의 노래   (1) 도토리 120 23.10.02
행복한 코스모스   (2) 도토리 141 23.10.02
연인의 노래   (2) 도토리 111 23.10.02
의대생이 철학원 차린 썰   (1) 12하나야마 128 23.10.02
가을꽃 국화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16 23.10.02
모든 것이 나 자신에게 달려있다   (1) 직은섬 167 23.10.02
천숙녀의 [가을 빈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20 23.10.01
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   (1) 직은섬 176 23.10.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