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뚜르 2023.06.02 08:51:09
조회 594 댓글 0 신고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아래층에서 물 틀면 단수가 되는

좁은 계단을 올라야 하는 전세방에서

만학을 하는 나의 등록금을 위해

사글세방으로 이사를 떠나는 형님네

달그락거리던 밥그릇들

베니어판으로 된 농짝을 리어카로 나르고

집안 형편을 적나라하게 까보이던 이삿짐

가슴이 한참 덜컹거리고 이사가 끝났다

형은 시장 골목에서 자장면을 시켜주고

쉽게 정리될 살림살이를 정리하러 갔다

나는 전날 친구들과 깡소주를 마신 대가로

냉수 한 대접으로 조갈증을 풀면서

짜장면을 앞에 놓고

이상한 중국집 젊은 부부를 보았다

바쁜 점심시간 맞춰 잠 자주는 아기를 고마워하며

젊은 부부는 밀가루, 그 연약한 반죽으로

튼튼한 미래를 꿈꾸듯 명랑하게 전화를 받고

서둘러 배달을 나갔다

나는 그 모습이 눈물처럼 아름다워

물배가 부른데도 짜장면을 남기기 미안하여

마지막 면발까지 다 먹고 나니

더부룩하게 배가 불렀다, 살아간다는 게

그날 나는 분명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우울氏의 一日』(세계사, 1990)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천숙녀의 [호롱불]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66 23.10.04
♡ 가정보다 더 즐거운 곳은 없다  file new (1) 청암 119 23.10.04
항구에 묶어둔 어선   new (2) 뚜르 110 23.10.04
쓸쓸한 유머 / 문정희  file new 뚜르 107 23.10.04
친구여! 벗이여!   new 직은섬 99 23.10.04
다들 가을이다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23 23.10.04
오늘도 가을 길목에서 /운봉 공재룡  file (2) 뚜르 132 23.10.03
천숙녀의 [개천절]  file 모바일등록 (2) 초로김 137 23.10.03
추억이라는 거 쉽게 잊혀지지 않더라  file (1) 솔새 130 23.10.03
♡가장 소중한 사람이있다는 건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3 23.10.03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1) 직은섬 210 23.10.03
그리움에게 / 곽재구  file (2) 뚜르 188 23.10.02
민들레 홀씨의 노래   (1) 도토리 120 23.10.02
행복한 코스모스   (2) 도토리 141 23.10.02
연인의 노래   (2) 도토리 111 23.10.02
의대생이 철학원 차린 썰   (1) 12하나야마 128 23.10.02
가을꽃 국화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16 23.10.02
모든 것이 나 자신에게 달려있다   (1) 직은섬 167 23.10.02
천숙녀의 [가을 빈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20 23.10.01
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   (1) 직은섬 176 23.10.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