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 꽃잎과 나
도토리 2023.05.28 07:20:10
조회 111 댓글 0 신고

비와 꽃잎과 나 / 정연복

 

보슬보슬

이슬비에 젖어

 

꽃잎의 몸

한층 더 예쁘다.

 

주룩주룩

소낙비 맞으며

 

꽃잎의 영혼

한 뼘은 더 깊어진다.

 

기쁨의 이슬비에 젖고

슬픔의 소낙비 맞으며

 

나의 생은

또 어찌 될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떠한 일도 갑자기 이루어지지 않는다   (2) 뚜르 192 23.09.23
선물같은 비   모바일등록 (1) 다재원선심 136 23.09.22
토끼풀꽃   (2) 도토리 138 23.09.22
나무에게 감사하다   (1) 도토리 131 23.09.22
가슴속에   (2) 도토리 172 23.09.22
몸의 소리를 귀담아 듣자   (2) 뚜르 200 23.09.22
구월은 /김영희  file (1) 뚜르 125 23.09.22
9월 벼 (시)/ 이선형   (1) emfhd 109 23.09.22
친구에게   (2) 직은섬 165 23.09.22
강 / 이성복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43 23.09.22
가을 노래   도토리 204 23.09.21
생의 연주   (1) 도토리 134 23.09.21
목숨 꽃   (1) 도토리 105 23.09.21
♡ 가정의 위대함  file (5) 청암 224 23.09.21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2) 직은섬 238 23.09.21
긍정적인 기대와 관심의 힘   (5) 뚜르 260 23.09.20
감사와 무소유의 계절 /박영숙영  file (2) 뚜르 204 23.09.20
♡어떤 버스기사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66 23.09.20
천숙녀의 [말리고 싶다, 발]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2 23.09.20
♡ 그대를 볼 수 없는 날은  file (3) 청암 233 23.09.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