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이 진들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3.05.18 07:30:34
조회 240 댓글 2 신고

 

 

 

 

목련이 지는 것을 슬퍼하지 말자

피었다 지는 것이 목련뿐이랴

 

기쁨으로 피어나 눈물로 지는 것이

어디 목련 뿐이랴

 

우리네 오월에는 목련보다

더 희고 정갈한 순백의 영혼들이

꽃잎처럼 떨어졌던 것들

 

 

해마다 오월은 다시 오고

겨우내 얼어붙었던 이 땅에 봄이 오면

 

소리없이 스러쳤던 영혼들이

흰 빛 꽃잎이 되어

 

우리네 가슴 속에 또 하나의

목련 피우는 것을

 

 

그것은

기쁨처럼 환한 아침을 열던

설레임의 꽃이 아니요

 

오월의 슬픈 함성으로

한닢 한닢 떨어져

 

우리들의 가슴에 아픔으로 피어나는

순결한 꽃인 것을

 

 

눈부신 흰 빛으로 다시 피어

살아있는 사람을 부끄럽게 하고

 

마냥 푸른 하늘도 눈물짓는

우리들  오월의 꽃이

 

아직도 애처로운 눈빛을 하는데

한낱 목련이 진들 무에 그리 슬프랴

 

 

글/ 박용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 말자   (2) 직은섬 280 23.09.09
백로 / 박인걸  file (2) 뚜르 210 23.09.08
노 젓기   (2) 도토리 148 23.09.08
나의 다정하고 너무 소중한 친구에게   (1) 직은섬 337 23.09.08
달팽이의 노래   도토리 131 23.09.08
작은 새의 노래   (1) 도토리 117 23.09.08
우산 천사와 수레 할아버지   (2) 뚜르 194 23.09.08
♡오늘 이런 우산. 한번 써 보실래요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3 23.09.07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7) 청암 257 23.09.07
유레카(Eureka)   (2) 뚜르 205 23.09.07
이 아침의 행복을 그대에게   (1) 직은섬 310 23.09.07
가을바람이 불어오면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77 23.09.07
영혼의 노래   (2) 도토리 147 23.09.07
꽃과 나비   (1) 도토리 124 23.09.07
살아있음   도토리 143 23.09.07
천숙녀의 [깊은 잠]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22 23.09.06
발자국  file 모바일등록 (2) 초로김 327 23.09.06
좋은 말 많이 하기   (3) 뚜르 272 23.09.06
9월 수채화 /정심 김덕성  file (1) 뚜르 249 23.09.06
♡ 내 마음을 다 줄 수밖에 없다  file (5) 청암 296 23.09.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