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국, 꽃 편지 / 진란
뚜르 2023.05.12 10:56:20
조회 166 댓글 2 신고

 

 

해국, 꽃 편지  / 진란

 

잠시 여기 꽃그늘에 앉아도 되겠습니까?

꽃빛이 너무 좋아도 눈물이 나는 걸까요?

당신을 더듬는 동안 내 손가락은 황홀하여서 어디 먼 곳을 날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잠시 어지럽던 동안 바닷물이 밀려오듯 눈물이 짭조름해졌습니다

우리가 자주 머물던 바다를 생각했습니다

그때 그 어깨에도 해풍이 머물고 파도가 밀려왔다 밀려갔던 게지요

그때 그 가슴에도 섬이 되었다가 섬이었다가 섬으로 멀어졌던 게지요

이렇게 좋은 풍경, 이렇게 좋은 시를 만나면

순간 돌부처 되어 숨이 막히고 한동안 아무 말도 할 수 없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절경이 되어버립니다

잠시 여기 꽃그늘에 앉아 편지를 씁니다

한때 꽃이 되었다가 꽃이었다가 꽃으로 져버린 그대

내년에도 다시 오마던 꽃은 그 꽃이 아닐 것이라고

우리의 기억은 늘 다르게 적히는 편지라고

- 진란,『혼자 노는 숲』(나무아래서, 2011)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우리가 사랑해야 한다면/김용호   new 김용호 21 23.09.29
한가위 보름달   new 도토리 19 23.09.29
평안의 노래   new 도토리 15 23.09.29
손금 - 유현숙   new 뚜르 65 23.09.29
독일 2.3편   new 소우주 55 23.09.29
한가위 기도   (2) 도토리 120 23.09.28
한가위 보름달   (1) 도토리 100 23.09.28
한가위 노래   (1) 도토리 82 23.09.28
주석 고향가는 길   (1) 직은섬 148 23.09.28
외할머니의 추석 /김귀녀  file (3) 뚜르 272 23.09.28
한가위 음식 만들기   (232) 뚜르 123 23.09.28
천숙녀의 [눈물샘]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86 23.09.27
생의 연주   도토리 109 23.09.27
달팽이의 노래   도토리 81 23.09.27
사랑의 나비효과   (1) 도토리 100 23.09.27
♡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  file (1) 청암 127 23.09.27
추석 갈등 줄일, 사람에 대한 근원적 생각   뚜르 178 23.09.27
코스모스 꽃길에 서면 / 이대흠  file (1) 뚜르 162 23.09.27
사랑한다는 것은   직은섬 162 23.09.27
가을비 /이고은  file (2) 뚜르 209 23.09.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