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정답은 없고 해답은 분명 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04.27 19:16:28
조회 372 댓글 2 신고

인생은 정답은 없고 해답은 분명 있다

 

한 여성이 남편을 잃고 딸과 함께 살았는데, 딸이 성년이 되어서도 직장을 구하지 못했고 그녀 자신도 일을 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두 사람은 소유한 물건들을 하나씩 팔아 생계를 이었다.

 

마침내 가장 소중히 여기는 남편 집안에서 대대로 물려져 온 보석 박힌 금목걸이 마저 팔지 않으면 안 되었다.

 

여성은 딸에게 목걸이를 주며 어느 보석상에게 가서 팔아 오라고 일렀다.

 

딸이 목걸이를 가져가 보여 주자 보석상은 세밀히 감정한 후, 그것을 팔려는 이유를 물었다.

 

처녀가 어려운 가정 사정을 이야기 하자 그는 말했다.

 

"지금은 금값이 많이 내려갔으니 팔지 않는 것이 좋다. 나중에 팔면 더 이익이다."

 

보석상은 처녀에게 얼마간의 돈을 빌려주며 당분간 그 돈으로 생활하라고 일렀다.

 

그리고 내일부터 보석 가게에 출근해 자신의 일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그래서 처녀는 날마다 보석 가게에서 일하게 되었다. 그녀에게 맡겨진 임무는 보석 감정을 보조하는 일이었다.

 

처녀는 뜻밖에도 그 일이 자신의 적성에 맞는다는 것을 발견 했으며, 빠른 속도로 일을 배워 얼마 안 가 훌륭한 보석 감정가가 되었다.

 

그녀의 실력과 정직성이 소문나 사람들은 금이나 보석 감정이 필요할 때마다 그녀를 찾았다.

 

그것을 바라보는 보석상의 얼굴에 흐뭇한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몇 달이 지난 어느 날 보석상이 처녀에게 말했다.

 

"알다시피 지금 금값이 많이 올랐으니 어머니에게 말해 그 금목걸이를 가져오라. 지금이 그것을 팔 적기이다."

 

그녀는 집으로 가 어머니에게 목걸이를 달라고 했다. 그리고 보석상에게 가져가기 전에 이번에는 자신이 직접 그것을 감정했다.

 

그런데 그 금목걸이는 금이 아니라 도금한 것에 불과했다! 가운데에 박힌 보석도 미세하게 균열이 간 저급한 것이었다.

 

이튿날 보석상이 왜 목걸이를 가져오지 않았느냐고 묻자 처녀는 말했다.

 

"가져올 필요가 없었어요. 배운 대로 감정해 보니 전혀 값어치 없는 목걸이라는 걸 금방 알 수 있었어요."

 

그녀는 보석상에게 그 목걸이의 품질을 처음부터 알았을 것이 분명한데 왜 진작 말해 주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보석상이 미소 지으며 말했다.

 

"만약 내가 그때 말해 줬다면 내 말을 믿었겠느냐? 아마도 너와 네 어머니의

어려운 상황을 이용해 내가 값을 덜 쳐주려 한다고 의심했을 것이다. 아니면 넌 절망해서 살아갈 의지를 잃었을 것이다.

 

내가 그때 진실을 말해 준다고 해서 우리가 무엇을 얻었겠는가? 아마도 네가 보석 감정가가 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지금 너는 보석에 대한 지식을 얻었고, 나는 너의 신뢰를 얻었다."

 

 

 

결국 경험을 통해 스스로 가짜와 진짜를 알아보는 눈을 갖는 일은 어떤 조언보다 값지다는 것을 알려주는 그 교훈을 그녀에게 말하고 그리고 가르처 주고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자신이 판단력을 가진 사람은 절대 남을 의심하거나 절망하느라 삶을 낭비하지 않는다는 것도...해보지 않은 경험에서는 아무것도 배울수가 없었다

 

그리고 인격이란 것은 편안하고 고요한 환경에서는 절대로 성장되지 않는다

 

'인생은 정답은 없고 해답은 분명 있다.'

 

- 행복샘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오늘도 가을 길목에서 /운봉 공재룡  file new 뚜르 33 23.10.03
천숙녀의 [개천절]  file 모바일등록 new 초로김 104 23.10.03
추억이라는 거 쉽게 잊혀지지 않더라  file new 솔새 74 23.10.03
♡가장 소중한 사람이있다는 건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93 23.10.03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new 직은섬 132 23.10.03
그리움에게 / 곽재구  file (1) 뚜르 148 23.10.02
민들레 홀씨의 노래   (1) 도토리 96 23.10.02
행복한 코스모스   (2) 도토리 103 23.10.02
연인의 노래   (2) 도토리 89 23.10.02
의대생이 철학원 차린 썰   (1) 12하나야마 105 23.10.02
가을꽃 국화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56 23.10.02
모든 것이 나 자신에게 달려있다   (1) 직은섬 129 23.10.02
천숙녀의 [가을 빈손]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09 23.10.01
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   (1) 직은섬 163 23.10.01
♡소중한 당신에게 전하는 마음의 편지♡다음 카페 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6 23.10.01
10월의 기도 /靑草청초 이응윤  file (1) 뚜르 186 23.10.01
가을 여인 2   (2) 곽춘진 166 23.10.01
세월여류 (시)/ 이선형   (1) emfhd 143 23.09.30
삶의 잔잔한 행복   (2) 직은섬 224 23.09.30
9월을 보내면서 /김남식  file (1) 뚜르 151 23.09.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