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 아침에 /이해인
뚜르 2023.04.09 10:00:57
조회 260 댓글 0 신고

 


 

+ 부활절 아침에    

                        

깊은 잠에서 깨어나 창문을 열고
봄바람, 봄 햇살을 마시며 새들과 함께
주님의 이름을 첫 노래로 봉헌하는 4월의 아침

이 아침, 저희는 기쁨의 수액을 뿜어내며
바삐 움직이는 부활의 나무들이 됩니다.

죽음의 길을 걷던 저희에게 생명의 길이 되어 오시는 주님
오랜 시간 슬픔과 절망의 어둠 속에 힘없이 누워 있던 저희에게
생명의 아침으로 오시는 주님

당신을 믿으면서도 믿음이 흔들리고
당신께 희망을 두면서도 자주 용기를 잃고 초조하며
불안의 그림자를 스스로 만들었습니다.
사소한 괴로움도 견뎌내지 못하고
일상의 시간들을 무덤으로 만들며
우울하게 산 날이 많았습니다.
선과 진리의 길에 충실하지 못하고
걸핏하면 당신을 배반하고도 울 줄 몰랐던
저희의 어리석음을 가엾이 보시고
이제 더욱 새 힘을 주십시오

미움의 어둠을 몰아낸 사랑의 마음
교만의 어둠을 걷어낸 겸손의 마음에만
부활의 기쁨과 평화가 스며들 수 있음을
오늘도 빛이 되어 말씀하시는 주님

주님이 살아오신 날
어찌 혼자서만 주님의 이름을 부르며
어찌 혼자서만
주님을 뵈오러 가겠습니까

부활하신 주님을 뵙기 위해
기쁨으로 달음질치던 제자들처럼
한시바삐 뵙고 싶은 그리움으로
저희도 이웃과 함께
아침의 언덕을 달려갑니다.

죄의 어둠을 절절히 뉘우치며
눈물 흘리는 저희의 가슴속에
눈부신 태양으로 떠오르십시오.
하나 되고 싶어하면서도
하나 되지 못해 몸살을 하는
우리나라, 우리 겨레의 어둠에도
환히 빛나는 새아침으로
어서 새롭게 살아오십시오.


(이해인·수녀이며 시인, 1945-)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나의 길   new (1) 네잎크로바 72 07:29:21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1) 네잎크로바 166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234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4) k남대천 271 24.02.25
꽃과 인생   (2) 도토리 304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83 24.02.23
진리   (2) 도토리 155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9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23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350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222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61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51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50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49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88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63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61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89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71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