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편지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23.03.27 13:35:53
조회 498 댓글 2 신고

 

 

 

그대,

잘 지내시는지요.

 

 

보고 싶다고 말하지도 못 한 채

긴 겨울이 바람처럼 떠나갔네요.

 

 

어느새 또 봄입니다.

그리운 뒷동산엔 얼어붙은 심장이

아직도 찬바람으로 불어대지만

계절은 벌써 꽃피는 봄이라 합니다.

 

 

올 봄에는 꽃이 피면

향기로운 꽃나무에 날아들 나비처럼

사뿐히 날아가 소식 전하고 싶습니다.

많이 보고 싶은 이 마음을

 

 

그대,

혹여 바람결에 봄 편지 날아가면

그대 역시 그리워하고 있다는 한마디

봄바람 흠뻑 취한 꽃향기에 담아

답해 주실 수 있겠는지요.

 

 

이 봄,

봄꽃이 다 질 때까지

바람 부는 쪽에 기대어 서서

줄곧 그대를 생각하며 기다릴게요.

 

그대만을 그리워하며...

 

글/ 김춘경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6월의 일   new 도토리 23 12:04:17
6월 첫날의 시   new 도토리 25 12:03:35
6월의 시   new 도토리 35 12:02:42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5 10:50:1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new 뚜르 65 09:08:40
6월 아침 /박인걸  file new (1) 뚜르 53 09:08:33
우산이 되여 주고 싶습니다   new 직은섬 33 09:07:22
♡ 세월  file new (1) 청암 59 08:44:35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80 05:55:21
천숙녀의 [젖은 이마]  file 모바일등록 new (1) k남대천 140 23.05.31
오월에 띄우는 편지 /정태중  file (2) 뚜르 123 23.05.31
영화의 여운을 느끼는 법   뚜르 109 23.05.31
삶에아름다운 인연으로   (1) 직은섬 158 23.05.31
♡ 자신감을 가져라  file 청암 150 23.05.31
장독의 기도   도토리 141 23.05.30
맘속 오솔길   도토리 121 23.05.30
행복한 가정의 노래   도토리 105 23.05.30
이번이 마지막 화살   (2) 뚜르 224 23.05.30
향기로 기억하는 꽃 / 박종영   (2) 뚜르 171 23.05.30
나에게 당신은 누구 이심 니까   직은섬 146 23.05.3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