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약돌 내 인생
도토리 2023.03.26 22:59:42
조회 237 댓글 1 신고

 

 조약돌 내 인생 / 정연복

 

햇살 받아 눈부신

이 몸 되기까지

 

어두운 밤과

어스름 달빛 속에

 

세상 아무도 모르게

거센 물살에 깎이고 뒹굴며

 

무수한 날들을

살아왔다.

 

숱한 시련과 고통 속에

안으로 더욱 단단해지고

 

모났던 마음과 앙칼졌던 성격도

동글동글 순하게 변화되었다.

 

스스로 생각해보아도

참 대견스러운

 

내 삶의 오랜 역사

내 생의 기다란 자취

 

작고 야무진 조약돌

내 인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뚜르 35 08:56:07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28 08:56:01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청암 46 07:31:35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28 07:08:45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16 07:05:03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30 06:55:42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197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09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35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170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28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2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4 23.06.08
사랑의 평안   (1) 도토리 98 23.06.08
연애와 결혼생활   도토리 112 23.06.08
천숙녀의 [시린 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2 23.06.07
따뜻한 쉼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1 23.06.07
내 인생 멋지게 살아가기 ​  file (1) 솔새 189 23.06.07
버큰헤드 정신   뚜르 152 23.06.07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2) 뚜르 198 23.06.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