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봄날 저녁 /강세환
뚜르 2023.03.26 06:54:55
조회 325 댓글 2 신고

 

 

이 봄날 저녁  /강세환 

 

이 봄날 저녁

어느 옛 시인의 연인이 살던 집 뒤란을 홀로 거닐었다

뒤란 담장 아래엔 낯선 꽃들이 모여 있었다

그들도 서로 함께 모여서 살고 싶었을까

옛 시인의 늙은 연인도 시인이 되었을까

저 꽃은 내가 이 집 주인이 아닌 것도 아는 걸까

또 오늘 저녁 그냥 지나가는 것도 알고 있을까

저 꽃은 누군가 한 시절 거닐었던 뒤란을

또 하염없이 우두커니 바라보고만 있을까

삶은 결국 누군가 떠나고 누군가 그곳에 머무는 걸까

나는 왜 남의 집 뒤란을 한번 걷고 싶었을까

저 개울 건너면 빈방 한가운데 누군가 향 한 자루 꽂아놓았더군

한쪽 벽에 기대어 벽면의 초상화를 바라보면

옛 시인의 연인이 차라도 한잔 꺼내놓을까

빈방엔 또 누군가 꽃 한 묶음을 두고 갔더군

저 꽃은 또 어디서 왔을까

저 꽃의 침묵은 이 집의 주인이 떠난 것도 알고 있는 걸까

이 집의 주인이 이 집을 통째 버렸듯이

나도 곧 통째로 다 버려야 할 것 같다

그게 무엇일까? 나의 시?

저 꽃과 침묵과 연인과 슬픔과 물소리도

제 삶을 남에게 맡겨놓고 떠난 것 같은

이 봄날 저녁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먼 여름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9 11:50:32
되돌릴 수 없는 것   new 뚜르 74 08:51:16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file new 뚜르 64 08:51:09
♡ 위대한 생각은 가슴에서  file new (1) 청암 58 08:00:36
스마일   new 도토리 42 07:25:39
장미의 계절   new 도토리 54 07:24:38
들꽃 가정   new 도토리 36 07:23:49
용서는 사랑에 완성이래요   new 직은섬 41 07:07:41
6월의 일   도토리 120 23.06.01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108 23.06.01
6월의 시   도토리 146 23.06.01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35 23.06.0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뚜르 162 23.06.01
6월 아침 /박인걸  file (1) 뚜르 143 23.06.01
우산이 되여 주고 싶습니다   직은섬 109 23.06.01
♡ 세월  file (2) 청암 126 23.06.01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5 23.06.01
천숙녀의 [젖은 이마]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99 23.05.31
오월에 띄우는 편지 /정태중  file (2) 뚜르 149 23.05.31
영화의 여운을 느끼는 법   뚜르 135 23.05.3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