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봄날 저녁 /강세환
뚜르 2023.03.26 06:54:55
조회 325 댓글 2 신고

 

 

이 봄날 저녁  /강세환 

 

이 봄날 저녁

어느 옛 시인의 연인이 살던 집 뒤란을 홀로 거닐었다

뒤란 담장 아래엔 낯선 꽃들이 모여 있었다

그들도 서로 함께 모여서 살고 싶었을까

옛 시인의 늙은 연인도 시인이 되었을까

저 꽃은 내가 이 집 주인이 아닌 것도 아는 걸까

또 오늘 저녁 그냥 지나가는 것도 알고 있을까

저 꽃은 누군가 한 시절 거닐었던 뒤란을

또 하염없이 우두커니 바라보고만 있을까

삶은 결국 누군가 떠나고 누군가 그곳에 머무는 걸까

나는 왜 남의 집 뒤란을 한번 걷고 싶었을까

저 개울 건너면 빈방 한가운데 누군가 향 한 자루 꽂아놓았더군

한쪽 벽에 기대어 벽면의 초상화를 바라보면

옛 시인의 연인이 차라도 한잔 꺼내놓을까

빈방엔 또 누군가 꽃 한 묶음을 두고 갔더군

저 꽃은 또 어디서 왔을까

저 꽃의 침묵은 이 집의 주인이 떠난 것도 알고 있는 걸까

이 집의 주인이 이 집을 통째 버렸듯이

나도 곧 통째로 다 버려야 할 것 같다

그게 무엇일까? 나의 시?

저 꽃과 침묵과 연인과 슬픔과 물소리도

제 삶을 남에게 맡겨놓고 떠난 것 같은

이 봄날 저녁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뚜르 39 08:56:07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36 08:56:01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청암 50 07:31:35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32 07:08:45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18 07:05:03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30 06:55:42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198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09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36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172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29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2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4 23.06.08
사랑의 평안   (1) 도토리 98 23.06.08
연애와 결혼생활   도토리 112 23.06.08
천숙녀의 [시린 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2 23.06.07
따뜻한 쉼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1 23.06.07
내 인생 멋지게 살아가기 ​  file (1) 솔새 189 23.06.07
버큰헤드 정신   뚜르 152 23.06.07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2) 뚜르 198 23.06.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