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봄 그녀는 /박얼서
뚜르 2023.03.23 08:40:11
조회 213 댓글 0 신고

 

울 엄니 그때 이팔청춘 시절
울 아버지집에 시집 올 때처럼

삼월 춘풍을 타고
강둑길 여울 물길을 따라

동동동 징검돌 건너
한아름 그득한 꽃심을 흩날리며

두근두근 설렘으로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 박얼서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new 도토리 22 11:27:54
처음에는   new 도토리 27 11:26:10
사랑 서시   new 도토리 16 11:24:46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1) 뚜르 66 08:56:07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60 08:56:01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1) 청암 89 07:31:35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62 07:08:45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40 07:05:03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58 06:55:42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216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17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47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179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34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5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4 23.06.08
사랑의 평안   (2) 도토리 103 23.06.08
연애와 결혼생활   도토리 112 23.06.08
천숙녀의 [시린 손]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2 23.06.07
따뜻한 쉼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2 23.06.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