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人生) 두 번은 살지 못한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03.22 18:10:39
조회 311 댓글 0 신고

인생(人生) 두 번은 살지 못한다 

 

 

누가 그렇습디다.

인생(人生)

나이별로 구분(區分)

을 해보면 10대

나이 때, 부모(父母)

님이 가는 곳은,

 

무조건(無條件)

좋아라고 따

나섰던 나이...

인생(人生)은

신기(神奇)

했습니다.

 

20대 나이 때,

친구(親舊) 들과

함께라면

무엇을 하든

어디를 가든

그냥 좋았던 나이....

 

남자(男子)는

여자(女子)를

여자는 남자를

흠모(欽慕) 하는

연보랏빛 마음

인생은 무지개

였습니다.

 

30대 나이 때,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행선지(行先地)

 

를 묻지

않았던 나이...

인생은 데이트

였습니다.

 

40대 나이 때,

어디 한번 가려면

애들 챙겨야 하고,

이것저것

준비(準備)로

걸리적거리는 게

많지만

 

꼭 한번 가보고

말겠다고 다짐했던

나이... 인생은

해외여행(海外旅行)

을 꿈꾸는것

같습니다.

 

50대 나이 때,

종착역(終着驛)

이 얼마나 남았나,

기차표(汽車票)

챙기고

놓고 내리는

 

물건(物件)

없나 이것저것

살피는 나이...

인생은

기차여행(汽車旅行)

같습니다.

 

60대 나이 때,

어딜 가도

유서(遺書)

깊은 역사(歷史)

가 먼저 눈에

 

들어오는 나이...

인생은 고적(古蹟)

답사(踏査)

여행(旅行)

같습니다.

 

70대 나이 때,

나이, 학벌(學閥),

재력(財力),

외모(外貌) 등

아무것도 상관(相關)

없이

 

어릴 때의 동무를

만나면 무조건(無條件)

반가운 나이...

인생은

수학여행(修學旅行)

입니다.

 

80대 나이 때,

이때는, 누굴 찾아

나서기보다는

언제쯤 누가

찾아올까?

 

기다려지는 나이...

인생은

추억여행(追憶旅行)

입니다. 드문 나이.

 

90대 나이 때,

지금(只今) 누구를

기다리십니까?

아니면 어딜 가시려

합니까?

아무도 오지 않고

갈 데도 없는 나이...

 

눈도 귀도 근력(筋力)

도 다 떨어진 나이.

인생은

추억여행(追憶旅行)

시간 여행(時間旅行)

입니다.

 

인생(人生)이란?

가는 승차권(乘車券)

있어도 오는 승차권이

없으니 한 장만 손에

쥐고 떠나는

단 한번 뿐인

 

여행과 같습니다.

인생은 되돌아오는

길이 없습니다.

인생은 다시라는

말이 없습니다.

 

소풍(消風)이라는

단어(單語)가 아주

정겹게 느껴지는 하루

어느 시인(詩人)의

시구(詩句)처럼

나 소풍을 끝내고

돌아가리라.

 

우리 인생 삶이

별겁니까?

돈 좋아하다가 사랑

좋아하다가

인생 끝 장면(場面)

은 그렇게 끝이

난다니까요.

 

 

~ 좋은 글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웃음 묵상   (2) 도토리 93 23.06.03
작은 꽃 앞에서   도토리 71 23.06.03
인생은 북   도토리 93 23.06.03
❤️ 🧡 💛 좋을 때는 몰랐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159 23.06.03
싸움을 피하는 이유   뚜르 154 23.06.03
보이지 않는 곳으로 간다...  file 뚜르 114 23.06.03
흑점(그 유월, 어느 날)   (1) 곽춘진 161 23.06.02
먼 여름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70 23.06.02
되돌릴 수 없는 것   뚜르 225 23.06.02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file 뚜르 156 23.06.02
♡ 위대한 생각은 가슴에서  file (2) 청암 172 23.06.02
스마일   도토리 93 23.06.02
장미의 계절   도토리 113 23.06.02
들꽃 가정   도토리 91 23.06.02
용서는 사랑에 완성이래요   직은섬 109 23.06.02
6월의 일   도토리 169 23.06.01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140 23.06.01
6월의 시   도토리 231 23.06.01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76 23.06.0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뚜르 215 23.06.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