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 속 목련
도토리 2023.03.21 13:41:31
조회 137 댓글 0 신고

 꽃샘추위 속 목련 / 정연복

 

막 알을 깨고 나오려던

아기 목련 새

 

영하로 뚝 떨어진

꽃샘추위에 놀랐나보다

 

앙증맞은 얼굴이

새하얗게 질려 있다.

 

아기야

어린 아기야

 

괜찮다

울지 마라

 

내일이나 모레는

따스한 날 되리니.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삶에아름다운 인연으로   (1) 직은섬 192 23.05.31
♡ 자신감을 가져라  file 청암 186 23.05.31
장독의 기도   도토리 144 23.05.30
맘속 오솔길   도토리 134 23.05.30
행복한 가정의 노래   도토리 117 23.05.30
이번이 마지막 화살   (2) 뚜르 239 23.05.30
향기로 기억하는 꽃 / 박종영   (2) 뚜르 188 23.05.30
나에게 당신은 누구 이심 니까   직은섬 173 23.05.30
꽃의 뒷모습   도토리 145 23.05.29
꽃 기도   도토리 96 23.05.29
행복   도토리 162 23.05.29
지우개  file 솔새 179 23.05.29
도시가 사는 법  file 뚜르 170 23.05.29
문은 내가 먼저 열어 보세요  file (2) 뚜르 217 23.05.29
오늘은 ~~~~~~~~~~~~   직은섬 144 23.05.29
♡ 다시 시작하기  file 청암 210 23.05.29
천숙녀의 [처진 어깨]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26 23.05.28
기사와 광고를 구분하는 6가지 방법   뚜르 130 23.05.28
망해사 / 박성우  file (4) 뚜르 143 23.05.28
♡ 갈망하는 사람  file 청암 219 23.05.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