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는 건 /류인순
뚜르 2023.03.16 09:02:17
조회 253 댓글 0 신고




겨울 한파 몰아쳐
온 가슴 꽁꽁 얼어
죽을 것만 같았는데

내 안에 단비 내려
새순 돋아나는
연둣빛 봄이 오네요

그래서 또 이렇게
숨 쉬고
한세상 사나 봐요.

- 류인순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연꽃 묵상   (1) 도토리 74 23.05.25
천숙녀의 [꽃등]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7 23.05.24
넘어지지 않는 사람은 없다   뚜르 265 23.05.24
여보당신 /주명희  file (2) 뚜르 181 23.05.24
♡우리 사랑  file (4) 청암 223 23.05.24
행복이 자라는 나무   (1) 직은섬 149 23.05.24
노년의 노래   (2) 도토리 140 23.05.24
두 가지 기도   도토리 100 23.05.24
호박 기도   도토리 73 23.05.24
♡ 행복을 선택하라  file (2) 청암 263 23.05.23
내 안의 화 다스리기   (2) 뚜르 210 23.05.23
그림자의 질량   뚜르 173 23.05.23
♡노년♡톡으로 받은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38 23.05.22
지혜를 구하는 기도   (2) 도토리 197 23.05.22
들꽃의 기도   도토리 159 23.05.22
기도   도토리 88 23.05.22
포기하지 않으면 이룰 수 있다   (2) 뚜르 262 23.05.22
물 묵어라 - 전동균   (2) 뚜르 142 23.05.22
인연하나 사랑하나   (1) 직은섬 241 23.05.22
먼지를 털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97 23.05.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