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기억들
뚜르 2023.03.14 06:48:36
조회 301 댓글 0 신고




나는 오래고 빛바랜 것들을 좋아한다
언제 입어도 편한 물 빠진 청바지
오래된 고대 도시의 벽화
세월의 빗물에 보드랍게 닳아빠진 오래된 석탑
여행지 어느 뒷골목 페인트 벗겨진 낮은 담장과 대문들
가난한 사람들의 얼굴들은 순하고 바르고 정(靜)해서
내가 사랑하고 연민하는 오래된 것들과 닮아서
빛바랜 흑백사진 속의 인물처럼 정겹고 따스하여
절로 고개를 숙이고 눈인사라도 실컷 했으면 좋을 사람들
살아온 세월처럼 색깔 잃은 추억처럼
발목 위로 닳아 올라간 옷은
수수한 미소처럼 정갈하고 가식이 없어
정겹게 드러난 건강한 살결 위로 햇살이 곱고 따스하다

- 조헌주, 시 ‘오래된 기억들’


새것이 좋다고, 비싼 값을 치르고 흐뭇해합니다.
반짝거림이 있고 풋풋함이 있어서 좋은 새것.
치매 앓는 노모의 기억은 지금보다 먼 당신의 행복한 시절에 머문 것들.
잊고 지낸 오래된 것은
낡았지만, 때로 고요하며 정겹습니다.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싸움을 피하는 이유   뚜르 174 23.06.03
보이지 않는 곳으로 간다...  file 뚜르 131 23.06.03
흑점(그 유월, 어느 날)   (1) 곽춘진 169 23.06.02
먼 여름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88 23.06.02
되돌릴 수 없는 것   뚜르 244 23.06.02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 / 함민복  file 뚜르 173 23.06.02
♡ 위대한 생각은 가슴에서  file (2) 청암 180 23.06.02
스마일   도토리 103 23.06.02
장미의 계절   도토리 120 23.06.02
들꽃 가정   도토리 96 23.06.02
용서는 사랑에 완성이래요   직은섬 119 23.06.02
6월의 일   도토리 180 23.06.01
6월 첫날의 시   도토리 144 23.06.01
6월의 시   도토리 239 23.06.01
유월엔 보리바람 슬프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0 23.06.01
정지선과 신호등이 필요하다   뚜르 224 23.06.01
6월 아침 /박인걸  file (2) 뚜르 193 23.06.01
우산이 되여 주고 싶습니다   직은섬 147 23.06.01
♡ 세월  file (3) 청암 188 23.06.01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97 23.06.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