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용맹한 동물
뚜르 2023.03.13 08:30:45
조회 294 댓글 2 신고


 

수천 마리의 벌에 쏘임을 당해도
신경 쓰지 않고 벌꿀을 너무 좋아해서 계속 먹는
벌꿀오소리는 세상에서 가장 용맹한
동물입니다.

벌꿀오소리의 크기는 60~80cm이며 몸무게는 9~16kg인데
상대가 자신보다 몇십 배 더 크거나 독이 있는
사자, 코끼리, 살모사, 전갈이라고 할지라도
자신의 심기를 건드렸다면 녀석은 참지 않고
죽기 살기로 무섭게 달려듭니다.

그러다 사자가 목덜미를 물면
벌꿀오소리는 자신의 유연함을 이용해
오히려 고개를 돌려 사자의 얼굴을
공격하기도 합니다.

게다가 작은 키와 몸으로 낮게 접근하여
급소를 공격하기도 해 사자나 표범과 같은
맹수에게 기피 대상입니다.

심지어 매년 9만 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가는 독사도
벌꿀오소리에겐 맛 좋은 한 끼일 뿐입니다.
코끼리도 몇 시간 만에 죽이는 맹독이 몸에 퍼져도
잠시 기절할 뿐 1~2시간 후에 다시 일어나서
죽은 독사를 먹는다고 합니다.

 

 

강력한 상대 혹은 어려운 일을 만나게 되면
덜컥 두려움이 느껴져 이길 수 없으리라 생각하고
쉽게 포기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크고 힘이 센 존재일지라도
불퇴전의 용기만 있다면 능히 강자를
무너뜨릴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용기란 자신이 두려워하는 것을 하는 것이다.
즉 두려움이 없으면 용기도 없다.
– 에디 리켄베커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 말자   (2) 직은섬 280 23.09.09
백로 / 박인걸  file (2) 뚜르 210 23.09.08
노 젓기   (2) 도토리 148 23.09.08
나의 다정하고 너무 소중한 친구에게   (1) 직은섬 337 23.09.08
달팽이의 노래   도토리 131 23.09.08
작은 새의 노래   (1) 도토리 117 23.09.08
우산 천사와 수레 할아버지   (2) 뚜르 194 23.09.08
♡오늘 이런 우산. 한번 써 보실래요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43 23.09.07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7) 청암 257 23.09.07
유레카(Eureka)   (2) 뚜르 205 23.09.07
이 아침의 행복을 그대에게   (1) 직은섬 310 23.09.07
가을바람이 불어오면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77 23.09.07
영혼의 노래   (2) 도토리 147 23.09.07
꽃과 나비   (1) 도토리 124 23.09.07
살아있음   도토리 143 23.09.07
천숙녀의 [깊은 잠]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22 23.09.06
발자국  file 모바일등록 (2) 초로김 327 23.09.06
좋은 말 많이 하기   (3) 뚜르 272 23.09.06
9월 수채화 /정심 김덕성  file (1) 뚜르 249 23.09.06
♡ 내 마음을 다 줄 수밖에 없다  file (5) 청암 296 23.09.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