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꽃이 필 때 - 김윤이
뚜르 2023.03.11 14:21:53
조회 228 댓글 0 신고

등꽃이 필 때 - 김윤이

목욕탕 안 노파 둘이 서로의 머리에 염색을 해준다

솔이 닳은 칫솔로 약을 묻힐 때 백발이 윤기로 물들어간다

모락모락 머릿속에서 훈김 오르고 굽은 등허리가 뽀얀 유리알처럼

맺힌 물방울 툭툭 떨군다 허옇게 세어가는 등꽃의

성긴 줄기 끝, 지상의 모든 꽃잎

귀밑머리처럼 붉어진다

염색을 끝내고 졸음에 겨운 노파는 환한 등꽃 내걸고 어디까지 가나

헤싱헤싱한 꽃잎 머리 올처럼 넘실대면 새물내가 몸에 배어 코끝 아릿한 곳

어느새 자욱한 생을 건넜던가 아랫도리까지 겯고 내려가는 등걸 밑

등꽃이 후드득, 핀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그네 인생   도토리 151 23.05.19
나그네의 노래   도토리 79 23.05.19
민들레의 기도   도토리 115 23.05.19
당신,참   (1) 곽춘진 192 23.05.19
추억은 그저 추억일 뿐  file 모바일등록 (5) 가을날의동화 246 23.05.19
어머니 덕분이다   (2) 뚜르 155 23.05.19
♡ 나는 그대를 사랑했다오  file (4) 청암 185 23.05.19
가장 아름다운 시간은   (2) 직은섬 268 23.05.19
행복한 결혼 생활   (2) 뚜르 299 23.05.18
꽃 팬티 전설 / 김왕노  file (2) 뚜르 210 23.05.18
담쟁이의 노래   도토리 133 23.05.18
민들레의 노래   도토리 132 23.05.18
초록 이파리의 기도   도토리 107 23.05.18
목련이 진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07 23.05.18
♡ 너를 보내지 못한다  file (2) 청암 238 23.05.18
여자는 나이와 함께 아름다워진다.   (1) 직은섬 228 23.05.18
♡행복 나누기♡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32 23.05.18
천숙녀의 [밤새 걷던 자갈길]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28 23.05.17
사자를 길들이는 법   (2) 뚜르 212 23.05.17
돌속의 별 - 류시화   (4) 뚜르 202 23.05.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