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활츠
솔새 2023.02.24 09:51:42
조회 326 댓글 2 신고

    봄의 활츠   솔새김남식

     

    꽁꽁 얼었던 대지위로 봄볕이
    가득 쏟아져 내립니다.
    늘 가슴 시렸던 날
    이 따스한 봄볕을 보고자
    추운 겨울
    참아 낸 것이 아닐까요.

     

    봄은 그 많은 새 생명을
    탄생시키기 위해
    숨 가쁘게 달려 오고
    앞뜰에 늘어진 버들가지
    멀리서 바라 보니
    어느덧 푸른빛을 내고 있네요.

     

    앞 마당에서 뛰어 놀던

    강아지도 
    오늘은 신이 났다.
    눈부신 오후
    그윽한 모카향이 풍기는
    차 한 잔이 그립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직도 기다림이 있어 행복하다   (2) 직은섬 238 23.05.11
언어의 이기주의   뚜르 227 23.05.10
어머니를 찾아서 / 조태일   (2) 뚜르 182 23.05.10
천숙녀의 [묵묵히 하루를]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20 23.05.10
♡ 만남의 기적  file (4) 청암 349 23.05.10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직은섬 294 23.05.10
사랑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62 23.05.10
철쭉을 추모함   도토리 120 23.05.09
웃음으로   (2) 도토리 208 23.05.09
놓아버림   도토리 151 23.05.09
젊음에게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21 23.05.09
보고 겪고 느끼는 것   뚜르 292 23.05.09
웃음으로 극복하기   (4) 뚜르 277 23.05.09
♡ 꼭 필요한 말만 하자  file (8) 청암 258 23.05.09
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1) 직은섬 262 23.05.09
그리움에 젖어드는 날(자작글)   (1) 미지공 266 23.05.08
♡작은 천국 ♡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67 23.05.08
나의 가슴 속에 담긴 꿈은 무엇인가?   (2) 뚜르 332 23.05.08
깊은 강물, 조그마한 웅덩이   (1) 뚜르 238 23.05.08
♡ 나답게 산다 것  file (6) 청암 371 23.05.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