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여행 /박얼서
뚜르 2023.02.23 07:22:54
조회 391 댓글 2 신고




친구야
이처럼 멍하니 바라만 보고 있을 텐가

어떻게 건너온 엄동인데
어떻게 맞이한 봄날인데

두근두근한 유채꽃 노란 물결
눈부신 회춘(回春)을

그저 이렇게
앉아서 방관만 하고 있을 텐가

떠나자 친구야
그때 그날들 우리들의 시간 속으로

완행열차 간이역
그때 그 아련함 속으로.

- 박얼서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직도 기다림이 있어 행복하다   (2) 직은섬 238 23.05.11
언어의 이기주의   뚜르 227 23.05.10
어머니를 찾아서 / 조태일   (2) 뚜르 182 23.05.10
천숙녀의 [묵묵히 하루를]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220 23.05.10
♡ 만남의 기적  file (4) 청암 349 23.05.10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직은섬 294 23.05.10
사랑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62 23.05.10
철쭉을 추모함   도토리 120 23.05.09
웃음으로   (2) 도토리 208 23.05.09
놓아버림   도토리 151 23.05.09
젊음에게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21 23.05.09
보고 겪고 느끼는 것   뚜르 292 23.05.09
웃음으로 극복하기   (4) 뚜르 277 23.05.09
♡ 꼭 필요한 말만 하자  file (8) 청암 258 23.05.09
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1) 직은섬 262 23.05.09
그리움에 젖어드는 날(자작글)   (1) 미지공 266 23.05.08
♡작은 천국 ♡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67 23.05.08
나의 가슴 속에 담긴 꿈은 무엇인가?   (2) 뚜르 332 23.05.08
깊은 강물, 조그마한 웅덩이   (1) 뚜르 238 23.05.08
♡ 나답게 산다 것  file (6) 청암 371 23.05.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