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경이 밟기 ​/최정
뚜르 2023.02.20 06:45:37
조회 154 댓글 1 신고

 

질경이 밟기  ​/최정


내가 오가는 흙길은 질경이가 점령했지
아무리 밟혀도 끄떡없지
밟히기 위해 태어났나 봐

질겨서 질경이가 된 게 틀림없어

참 신기하지?
질경이는 밟혀야 살아

밟히는 게 더 속이 편한 걸까
남을 밟는 건 영혼 한 귀퉁이를 도려내는 일

입시학원 팀장 시절 인기 없던 동료 강사를
내 손으로 해고하고 난 후부터였을까

된통 병이 났지
견딜 만하다고 믿었던 삶이 무너졌어
내가 나를 속이고 살았나 봐

질경이를 밟고 걸을 때마다
왜 밟히고 사는지 미안하고 딱해지곤 해

근데 알고 있니?
질경이는 원래 이름이 길경이래
길 위에 사는 풀이라 길경이

잡아먹을 듯 키재기하며 경쟁하는 풀들을 피해
팍팍한 길바닥 위로 나온 거지
길 위는 블루오션이거든

도시를 피해 들어온 작은 골짜기가 내겐 블루오션이야
돌밭을 일궈야 먹고사는 흙바닥 생이 내겐 숨구멍이지

어찌나 잎을 질기게 단련시켰는지
밟혀서 찢긴 구멍 한두 개쯤은 별것도 아니지

밟혀야 사는 생도 있어
아무리 밟혀도 죽지 않는 생이 있어


최정 : 충북 충주 출생.

첫 시집 『내 피는 불손하다』(2008)로 문단에 나옴.

시집 『산골 연가』(2015).『푸른 돌밭』(2019).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버큰헤드 정신   new 뚜르 51 09:11:40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new 뚜르 66 09:11:29
♡ 기적을 포기하지 마라  file new 청암 59 07:52:07
옜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new 직은섬 42 06:47:33
담쟁이가 살아가는 법   new 도토리 72 01:04:04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39 01:02:26
초록 나무에게   new 도토리 59 01:01:38
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17 23.06.06
오산학교의 시작   뚜르 112 23.06.06
현충일을 말하다 /박미리  file (4) 뚜르 95 23.06.06
행복 넌 내꺼야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2 23.06.06
중요한 것은 나임니다   (2) 직은섬 148 23.06.06
장미와 인동초   도토리 97 23.06.06
장미 앞에서   도토리 89 23.06.06
현충일의 기도   (1) 도토리 84 23.06.06
삶 그무게에 내가 있었다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51 23.06.05
오늘 기차를 타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30 23.06.05
두물머리 보리밭 끝 / 류 근   (2) 뚜르 152 23.06.05
깨달음은 늦게 오더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6 23.06.05
낚시꾼 이야기   뚜르 126 23.06.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