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상(思惟像)
뚜르 2023.02.03 09:06:52
조회 254 댓글 2 신고


물 속에 비친 정경은 물이 아니다.
그릇 속 든 음식은 그릇이 아니다.
거울 속 비친 나는 내가 아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나를 본다.
날마다 같고 날마다 다른 나다.
어제의 나, 오늘의 나, 내일의 나.

사과 속 씨앗에서 무수한 사과를 본다.
겨울눈 속의 잎과 꽃, 새봄을 기다린다.
새벽잠 깨어난 나는 어디로부터 왔나?

- <사색의향기 문화나눔 밴드> 이동하님 글

고요와 적막 속에서

내면을 들여다 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자신의 모습을 사유(思惟)하면 할수록

내 존재 자체가 신비롭고 은혜롭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짧은 명언 좋은 글귀모음   new 바운드 48 13:01:39
3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new 뚜르 113 08:59:27
연진아, '깍두기 캠페인' 들어봤니?   new 뚜르 93 08:49:44
최고의 약   new 뚜르 110 08:49:41
♡ 세상은 당신이 필요하다  file new 청암 118 08:06:48
미소속에 고운 행복   new 직은섬 86 07:42:09
꽃잎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2 03:00:30
손님의 노래   new 도토리 88 01:11:02
하루살이   new 도토리 94 01:09:42
설거지와 인생   new 도토리 83 01:08:52
숲 한가운데 서서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43 23.03.23
봄비에게   도토리 139 23.03.23
봄비   도토리 111 23.03.23
꽃샘추위 속 봄비   도토리 118 23.03.23
행복해지는 말 힘을 주는 글귀   바운드 147 23.03.23
아름다운 동행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78 23.03.23
어느 봄 날 내게 쓰는 편지  file 솔새 159 23.03.23
햇봄 그녀는 /박얼서   뚜르 164 23.03.23
행복의 날… 당장 행복해지는 방법은?   뚜르 155 23.03.23
♡ 더 멀리 뛰기 위해  file (2) 청암 149 23.03.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