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것이 아닙니다
뚜르 2023.02.03 08:54:46
조회 299 댓글 2 신고


 

조선시대 이 씨(李氏)는 대대로 부자였는데
증손, 현손에 이르러 가산을 탕진하고 말았습니다.
이에 어려움을 면하기 위해 한양의 집을
홍 씨(洪氏)에게 팔았습니다.

평소 열심히 일하고 노력한 홍 씨라는 사람은
그렇게 한양에서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커다란 기와집에서 살게 되었지만,
여전히 노력하며 살았습니다.

어느 날 대청의 기둥 하나가 기울어져
무너지려는 것을 보고 수리를 하였는데,
깜짝 놀랄 일이 벌어졌습니다.

새로운 기둥을 세우기 위해 헌 기둥을 뽑아낸 자리에서
어찌 된 영문인지 은(銀) 3,000냥이 들어 있는
항아리가 나온 것이었습니다.

놀란 홍 씨는 급히 수소문하여
집의 이전 주인인 이 씨를 찾았습니다.
이 씨는 홍 씨에게 집을 팔고
검소하게 살고 있었습니다.

홍 씨는 이 씨를 찾아가
은전이 든 항아리는 이 씨의 조상이 간직해 둔
돈이라면서 주려고 했지만, 이 씨가
사양하면서 말하였습니다.

“나는 집을 팔면서 그 집의
기왓장이나 주춧돌까지 몽땅 당신에게 팔았소.
그리고 그 돈이 우리 것이라는 증명할만한 문서도 없으니
그 돈은 당신 것이 맞소.”

이렇게 옥신각신하는 홍 씨와 이 씨의 사연이
관청에 전해지자, 관청에서는 조정에 아뢰었습니다.
그러자 임금이 교서를 내렸습니다.

‘우리 백성 가운데 이처럼 어진 자가 있으니,
누가 오늘날 사람이 옛사람만 못하다고 하겠는가?’

그리고는 은전을 반씩 나눠 가지게 한 뒤,
두 사람에게 벼슬을 내렸다고 합니다.

조선 후기 때의 시인 조수삼의 문집
‘추재집(秋齋集)’에 실려 있는
이야기입니다.

 

 

‘주운 물건은 주인에게 돌려줘야 해요.
남의 물건을 훔치면 안 돼요.’

너무나 당연한 사실을 어릴 적부터 배우지만,
좋은 것을 보면 견물생심(見物生心)이
생기는 것은 어쩌면 인간의 본성에
가까운 일일지도 모릅니다.

하물며 그런 본성을 억누르고,
심지어 자신의 것이라 당당히
주장할 수 있는 큰 재물을 보고도 양보하고,
더 합당한 주인을 찾으려 하는 행동은
크게 본받아야 하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의 어떤 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 벤자민 프랭클린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짧은 명언 좋은 글귀모음   new 바운드 48 13:01:39
3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new 뚜르 113 08:59:27
연진아, '깍두기 캠페인' 들어봤니?   new 뚜르 93 08:49:44
최고의 약   new 뚜르 110 08:49:41
♡ 세상은 당신이 필요하다  file new 청암 118 08:06:48
미소속에 고운 행복   new 직은섬 86 07:42:09
꽃잎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2 03:00:30
손님의 노래   new 도토리 88 01:11:02
하루살이   new 도토리 94 01:09:42
설거지와 인생   new 도토리 83 01:08:52
숲 한가운데 서서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43 23.03.23
봄비에게   도토리 139 23.03.23
봄비   도토리 111 23.03.23
꽃샘추위 속 봄비   도토리 118 23.03.23
행복해지는 말 힘을 주는 글귀   바운드 147 23.03.23
아름다운 동행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78 23.03.23
어느 봄 날 내게 쓰는 편지  file 솔새 159 23.03.23
햇봄 그녀는 /박얼서   뚜르 164 23.03.23
행복의 날… 당장 행복해지는 방법은?   뚜르 155 23.03.23
♡ 더 멀리 뛰기 위해  file (2) 청암 149 23.03.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