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023.01.29 08:10:46
조회 372 댓글 0 신고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세계 최고의 과학자라고 일컬어지는
아인슈타인이 어느 날 학생들로부터 질문을 받았다.
"선생님은 이미 그렇게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계신데 어째서 배움을 멈추지 않으십니까?"
이에 아인슈타인이 재치 있고도 뼈 있는 대답을 했다.
"이미 알고 있는 지식이 차지하는 부분을
원이라고 하면 원 밖은 모르는 부분이 됩니다.
원이 커지면 원의 둘레도 점점 늘어나 접촉할
수 있는 미지의 부분이 더 많아지게 됩니다.
지금 저의 원은 여러분들 것보다 커서 제가
접촉한 미지의 부분이 여러분보다 더 많습니다.
모르는 게 더 많다고 할 수 있지요.
이런데 어찌 게으름을 피울 수 있겠습니까?"
과거는 어쩔 수 없다.
문제는 이제부터다.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시간은 현재와 미래다.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는 전적으로 자신에게 달려 있다.
생각보다 훨씬 긴
시간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
새로운 시작으로 볼 것인가 아니면
끝마무리로 볼 것인가는
자기 자신이 결정하고 책임지면 된다.
우리는 과거를 되돌아 보기보다는
개척해야 할 미래를 보고 살아야 한다.
-감동글 중에서-

삶이란 참으 복잡하고 아슬아슬 합니다
걱정이 없는 날이없고 부족함을 느끼지 않는날이 없으니까요
어느것 하나 결정하거나 결심하는 것도 쉽지 않으며
내일을 알수없어 늘 흔들리기 때문이지요 ,
말로는 쉽게 행복하다! 기쁘다! 고 하지만
누구에게나 힘든 일은 있기 마련이죠,
얼마만큼 행복하고 어느정도 기쁘게
살아가고 있는지 알수는 없지만 그저 모두들 바쁩니다,
나이 들고 건강을 잃으면 아! 이게 아닌데 . . . !!
하는 생각을 하게 될 터인데 왜 그렇게 열심히
어디를 향해 무엇 때문에 바쁘게 가는 건지 모를 일
결국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인데 말입니다
고통 갈등 불안 등등은 모두
나를 찾기까지의 과정에서 만나는 것들이며 .
나를 만나기 위해서 이렇게 힘든 것입니다
나를 찾은 그 날부터 삶은 고통에서 기쁨으로
좌절에서 열정으로 복잡함에서 단순함으로
불안에서 평안으로 바뀌며 .
이것이야말로 각자의 인생에서 만나는
가장 극적이 순간이요 가장 큰 기쁨입니다,
아무리 화려해도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으면 불편 하듯이 .
아무리 멋진 풍경도 마음이 다른데 있으면
눈에 들어오지 않듯이 .
내가 아닌 남의 삶을 살고 있으면 늘 불안합니다,
잠깐 쉬면서 나를 먼저 돌아 보고
내가 보일때 행복과 기쁨도 함께 찾아 옵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나무의 믿음생활   new 도토리 11 01:52:33
앉은뱅이 꽃의 노래   new 도토리 7 01:50:54
금계국에게   new 도토리 7 01:49:43
깻잎 장아찌  file new 솔새 48 23.06.09
  new 도토리 55 23.06.09
처음에는   new 도토리 63 23.06.09
사랑 서시   new 도토리 54 23.06.09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1) 뚜르 113 23.06.09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93 23.06.09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1) 청암 130 23.06.09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98 23.06.09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74 23.06.09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96 23.06.09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250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22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64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211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6) 가을날의동화 151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5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9 23.06.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