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비둘기
뚜르 2023.01.25 06:19:50
조회 255 댓글 4 신고


 

1997년 중국 허난성,
폐지를 주워다 팔며 하루 벌어 하루 사는
50세의 노총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집으로 가는 길목에
버려진 갓난아기를 발견합니다.
생후 4개월쯤 되어 보이는 아기였습니다.

남자는 자신도 고아로 자라 가족 없는
서러움과 슬픔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에
차마 차가운 바닥에 아기를 그냥 버려두고
떠날 수 없었습니다.

남자는 결국 아기의 아빠가 되기로 마음먹고
‘하얀 비둘기’라는 뜻의 백기라는 예쁜 이름도
지어주었습니다.

그리고 친부모가 아기를 찾을 수 있다는 생각에
재산의 절반을 털어 증명사진도 찍어두었지만
친부모는 백기를 찾지 않았고 그렇게 남자는
아빠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가난한 환경에서의 양육은 쉽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끼니도 줄여가며 아이를 돌봤지만
늘 부족한 것뿐이었고 커갈수록 딸 백기도
가난한 아빠를 원망했습니다.

그런데 커가면서 닮지 않은 아빠와 자기 모습에
결국 길거리에 버려진 자신을 지금의 아빠가
거둬줬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이후 백기는 아빠에게 효도해야겠다고 결심했고
도시로 나가 닥치는 대로 일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24살이 된 백기는 연 매출 100억이 넘는
한 회사의 CEO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평생 자기를 위해 헌신한 아빠에게
큰 세상을 보여주고자 세계여행을 함께 떠나기도 하고
캠핑카를 사서는 74세의 아빠를 모시고
여행하며 시간을 보낸다고 합니다.

 

 

철이 든다는 것은 인간으로서 깊어짐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무엇이었을까요?
수많은 단어가 있겠지만, 그중에 우선순위로
‘부모님’이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낳아서 길러주신 분만 ‘부모님’일까요?
가슴으로 낳아 사랑으로 길러준 분이 계신다면,
그분 또한 ‘부모님’이라 할 수 있습니다.

‘부모님’
당신이 계심으로 오늘의 내가 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 오늘의 명언
위대한 행동이라는 것은 없다.
위대한 사랑으로 행한 작은 행동들이 있을 뿐이다.
– 테레사 수녀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짧은 명언 좋은 글귀모음   new 바운드 46 13:01:39
3월에 꿈꾸는 사랑 /이채   new 뚜르 111 08:59:27
연진아, '깍두기 캠페인' 들어봤니?   new 뚜르 93 08:49:44
최고의 약   new 뚜르 106 08:49:41
♡ 세상은 당신이 필요하다  file new 청암 114 08:06:48
미소속에 고운 행복   new 직은섬 82 07:42:09
꽃잎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0 03:00:30
손님의 노래   new 도토리 88 01:11:02
하루살이   new 도토리 92 01:09:42
설거지와 인생   new 도토리 79 01:08:52
숲 한가운데 서서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42 23.03.23
봄비에게   도토리 136 23.03.23
봄비   도토리 111 23.03.23
꽃샘추위 속 봄비   도토리 117 23.03.23
행복해지는 말 힘을 주는 글귀   바운드 145 23.03.23
아름다운 동행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72 23.03.23
어느 봄 날 내게 쓰는 편지  file 솔새 157 23.03.23
햇봄 그녀는 /박얼서   뚜르 164 23.03.23
행복의 날… 당장 행복해지는 방법은?   뚜르 149 23.03.23
♡ 더 멀리 뛰기 위해  file (2) 청암 147 23.03.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