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래기를 삶으며 / 강우식
뚜르 2023.01.24 14:19:38
조회 184 댓글 2 신고

 

시래기를 삶으며  강우식

 

아내는 김장을 하면서

남은 채소들을 모아 엮어

아파트 베란다에 매달았다.

시래기 타래들이 20층

허공에 있는 것이 신기해선지

겨울 햇살도 씨익 웃다 가고

바람도 장난꾸러기처럼

그 몸체를 마구 뒤흔들었다.

오늘은 고요히 눈이 내리고

왠지 어릴 때 어머니가 끓여 주던

시래깃국 생각이 간절하여

배추잎, 무청들을

푹 삶아서 푸르게 살아난

잎새들의 겉껍질을 벗긴다.

겨울 해는 내 인생처럼

짧기만 한데

나이 들수록 돌아가고픈

옛날이 있다.

- 강우식,『별』(연인, 2008)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꽃샘추위 속 봄비   도토리 126 23.03.23
행복해지는 말 힘을 주는 글귀   바운드 167 23.03.23
아름다운 동행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99 23.03.23
어느 봄 날 내게 쓰는 편지  file 솔새 178 23.03.23
햇봄 그녀는 /박얼서   뚜르 174 23.03.23
행복의 날… 당장 행복해지는 방법은?   뚜르 165 23.03.23
♡ 더 멀리 뛰기 위해  file (2) 청암 163 23.03.23
천숙녀의 [시린 등짝]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15 23.03.23
♡인생(人生) 두 번은 살지 못한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162 23.03.22
뜨거운 물잔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3 23.03.22
엄마야 누나야 간편 살자   (1) 뚜르 221 23.03.22
유채꽃2 /백승훈   뚜르 122 23.03.22
♡ 참된 친구를 얻는 사람이 되자  file 청암 214 23.03.22
내가 없는 섦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1) 직은섬 171 23.03.22
춘분의 사랑노래   도토리 176 23.03.21
휘파람   도토리 132 23.03.21
꽃샘추위 속 목련   도토리 130 23.03.21
초저녁별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6 23.03.21
♡ 후회를 남기지 마라  file 청암 256 23.03.21
영원한 따거 배우   (2) 뚜르 169 23.03.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