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달샘 같은 친구
직은섬 2023.01.16 07:58:55
조회 393 댓글 0 신고

 


옹달샘 같은 친구
졸~졸~졸 흐르는 시냇물처럼
언제나 따뜻한 마음 한 줄기가 고요하게
가슴으로 흐르는 것이
친구입니다.
매일 만나도 매일 만나지 않아도
가까이 있든 멀리 있든 고요히 흐르는 강물처럼
늘 가슴 한편에 말없이 잔잔한 그리움으로 밀려오는
친구가 진실한 마음의 진정한 친구입니다.
언제나 그 자리에
그 모습 그대로 오염되지 않는
맑은 샘물처럼, 우정의 마음도
솔솔 솟아나는 그런 친구가
맑은 영혼의 친구입니다.
친구 간에는
어떤 언어가 필요 없습니다.
친구가 지금 어떤 상황이든 어떤 심정이든
굳이 말을 안 해도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
가슴에 담아있는 친구, 그런 친구가 진정한
마음의 친구입니다.
마음을 담아 걱정해 주는
따뜻한 말 한마디가 얼어붙은 가슴을 녹이고
바라보는 진실한 눈빛이 아픈 마음을 적시게 하는
그런 친구가 영원히 변치 않는
우정의 친구입니다.
친구 지간에는
아무런 대가도 계산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의지하고
늘 그리워하는 것만으로도
인생의 동반자와 같은
진정한 친구입니다.
살아가는 동안 같이 아파하고
함께 웃을 수 있는 희, 노, 애, 락을 같이 할 수 있는
지란지교와 같은 그런 친구가
진정한 친구입니다.
우리.
마음 한 자락 비우고 이런 친구가
되지 않으시렵니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나무의 믿음생활   new 도토리 11 01:52:33
앉은뱅이 꽃의 노래   new 도토리 7 01:50:54
금계국에게   new 도토리 7 01:49:43
깻잎 장아찌  file new 솔새 48 23.06.09
  new 도토리 55 23.06.09
처음에는   new 도토리 63 23.06.09
사랑 서시   new 도토리 54 23.06.09
신발과 양말을 제대로 신어야 한다   new (1) 뚜르 113 23.06.09
라일락꽃 흩날릴 때면 /은파 오애숙  file new 뚜르 93 23.06.09
♡삶의 기쁨을 누려라  file new (1) 청암 130 23.06.09
전하지 못한 그리움   new 직은섬 98 23.06.09
♡밴드에서 ♡   모바일등록 new (2) 백두산 74 23.06.09
모양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96 23.06.09
긍정적인 생각의 힘   (4) 뚜르 252 23.06.08
벚나무 아래서 /백원순   (2) 뚜르 123 23.06.08
♡ 행복을 약속하는 땀을 흘려라  file (6) 청암 164 23.06.08
영원이 들어도 좋은 말   직은섬 211 23.06.08
미안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6) 가을날의동화 151 23.06.08
♡밴드에서 모셔온 글  file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5 23.06.08
작은 풀의 노래   도토리 59 23.06.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