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
직은섬 2023.01.04 09:47:13
조회 447 댓글 0 신고

♤♣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 ♣♤

이제 나머지 세월
무얼 하며 살겠느냐고 물으면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고,
기도로 하루를 열어 텃밭에 가꾼 행복 냄새
툭툭 털어 아침 사랑 차리고...
햇살 퍼지는 숲길 따라 야윈 손 꼭 잡고 거닐며
젊은 날의 추억 이야기 하면서
선물로 주신 오늘을 감사하고...
호수가 보이는 소박한 찻집에서 나이든
옛 노래 발장단 고갯짓으로 나즈막이 함께
따라 부르며 이제까지 지켜 주심을 감사하고...
한마디 말없이 바라만 보아도
무슨 말 하려는지
무슨 생각 하는지 읽을 수 있는,
살다 때로 버거워 지면 넉넉한 가슴에서
맘 놓고 울어도 편할 사람 만났음을 감사하고...


빨간 밑줄 친 비밀 불치병 속앓이 털어놓아도
미안하거나 부끄럽지 않게
마음 나눌 사람 곁에 있음을 감사하고...
세상에 태어난 의미요. 살아 온 보람이며
살아갈 이유되어 서로 믿고 의지하고...
가을 낙엽 겨울 빈가지 사이를 달리는
바람까지 소중하고
더 소중한 사람 있어 그것에 감사하고...
그리고 서산에 해 넘으면
군불 지핀 아랫목에 짤짤 끓는 정으로
날마다 기적 속에 살아감을 감사하고...
하루 해 뜨고 지는 자연의 섭리,
차고 기우는 달과 별 보내고 맞는
물고기 춤사위 벗하여...
솔바람 일어서는 한적한 곳에
마련해 감사기도 드리며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
-좋은 글 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생 학교   도토리 240 23.03.06
사랑의 빛   (1) 도토리 192 23.03.06
경칩 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82 23.03.06
132cm의 작은 거인   뚜르 247 23.03.06
봄은 반드시 온다   뚜르 355 23.03.06
♡ 삶 그대로  file 청암 327 23.03.06
내 것을 좋와하는 법   (1) 직은섬 205 23.03.06
천숙녀의 [뒤안길]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90 23.03.06
풀꽃 소망   도토리 160 23.03.05
어린왕자에게   도토리 127 23.03.05
이생후반전 이렇세 살자   직은섬 234 23.03.05
아름다운 회항 / 공광규   뚜르 197 23.03.05
흙수저-고아였던 루이 비통은 명품을 어떻게 여길까   (2) 뚜르 192 23.03.05
♡ 햇살 가득한 봄날  file 청암 270 23.03.05
그리움이 쌓여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92 23.03.04
의미있는 글귀 인생 좋은글귀   바운드 281 23.03.04
나는 벌써 - 이재무   뚜르 191 23.03.04
사랑을 하세요   뚜르 277 23.03.04
물 밖의 물고기   뚜르 201 23.03.04
♡ 친구는 모든 것을 나눈다  file 청암 276 23.03.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