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장나무 꽃 /백승훈
뚜르 2023.01.04 08:49:21
조회 197 댓글 2 신고

누리장나무 꽃 : 마편초과의 잎지는 넓은잎 작은키나무로 키 2m 정도로 곧게 자란다.
꽃은 8~9월에 새로 난 가지 끝에 붉은 흰색 꽃이 핀다. 누릿한 장 냄새가 남다고 하여
누리장나무라 하며 지방에 따라선 개똥나무, 구린내나무라고도 한다.


누리장나무 꽃

새해 받은
수많은 SNS 연하장 속에
들어 있던 누리장나무 꽃
녹음 짙은 늦은 여름에 피어나
가을에 청보석 같은 열매를 내어다는
누리장나무 꽃
구린내 난다고 개똥나무로 불려도
약효만큼은 뛰어난 누리장 나무 꽃을
연하장에 끼워 보낸
친구의 마음을 헤아리는 저녁
키를 낮춘 하늘에선
눈이 올 것만 같다


글.사진 - 백승훈 시인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생 학교   도토리 240 23.03.06
사랑의 빛   (1) 도토리 192 23.03.06
경칩 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82 23.03.06
132cm의 작은 거인   뚜르 247 23.03.06
봄은 반드시 온다   뚜르 355 23.03.06
♡ 삶 그대로  file 청암 327 23.03.06
내 것을 좋와하는 법   (1) 직은섬 205 23.03.06
천숙녀의 [뒤안길]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90 23.03.06
풀꽃 소망   도토리 160 23.03.05
어린왕자에게   도토리 127 23.03.05
이생후반전 이렇세 살자   직은섬 234 23.03.05
아름다운 회항 / 공광규   뚜르 197 23.03.05
흙수저-고아였던 루이 비통은 명품을 어떻게 여길까   (2) 뚜르 192 23.03.05
♡ 햇살 가득한 봄날  file 청암 270 23.03.05
그리움이 쌓여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92 23.03.04
의미있는 글귀 인생 좋은글귀   바운드 281 23.03.04
나는 벌써 - 이재무   뚜르 191 23.03.04
사랑을 하세요   뚜르 277 23.03.04
물 밖의 물고기   뚜르 201 23.03.04
♡ 친구는 모든 것을 나눈다  file 청암 276 23.03.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