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마음 - 정채봉
뚜르 2023.01.03 09:19:46
조회 357 댓글 2 신고

첫 마음 - 정채봉

1월 1일 아침에 찬물로 세수하면서 먹은 첫 마음으로

1년을 산다면,

학교에 입학하여 새 책을 앞에 놓고

하루 일과표를 짜던 영롱한 첫 마음으로 공부를 한다면,

사랑하는 사이가,

처음 눈을 맞던 날의 떨림으로 내내 계속된다면,

첫 출근하는 날,

신발끈을 매면서 먹은 마음으로 직장일을 한다면,

아팠다가 병이 나은 날의,

상쾌한 공기 속의 감사한 마음으로 몸을 돌본다면,

개업날의 첫 마음으로 손님을 언제고

돈이 적으나, 밤이 늦으나 기쁨으로 맞는다면,

세례 성사를 받던 날의 빈 마음으로

눈물을 글썽이며 교회에 다닌다면,

나는 너, 너는 나라며 화해하던

그날의 일치가 가시지 않는다면,

여행을 떠나던 날,

차표를 끊던 가슴뜀이 식지 않는다면,

이 사람은 그때가 언제이든지

늘 새 마음이기 때문에

바다로 향하는 냇물처럼

날마다 새로우며, 깊어지며, 넓어진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생 학교   도토리 240 23.03.06
사랑의 빛   (1) 도토리 192 23.03.06
경칩 날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82 23.03.06
132cm의 작은 거인   뚜르 247 23.03.06
봄은 반드시 온다   뚜르 355 23.03.06
♡ 삶 그대로  file 청암 327 23.03.06
내 것을 좋와하는 법   (1) 직은섬 205 23.03.06
천숙녀의 [뒤안길]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90 23.03.06
풀꽃 소망   도토리 160 23.03.05
어린왕자에게   도토리 127 23.03.05
이생후반전 이렇세 살자   직은섬 234 23.03.05
아름다운 회항 / 공광규   뚜르 197 23.03.05
흙수저-고아였던 루이 비통은 명품을 어떻게 여길까   (2) 뚜르 192 23.03.05
♡ 햇살 가득한 봄날  file 청암 270 23.03.05
그리움이 쌓여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92 23.03.04
의미있는 글귀 인생 좋은글귀   바운드 281 23.03.04
나는 벌써 - 이재무   뚜르 191 23.03.04
사랑을 하세요   뚜르 277 23.03.04
물 밖의 물고기   뚜르 201 23.03.04
♡ 친구는 모든 것을 나눈다  file 청암 276 23.03.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