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소묘
곽춘진 2022.12.26 13:52:04
조회 228 댓글 1 신고

           

                 12월의 소묘

 

      곽춘진


잊자 잊자 하면서도 

잊히지 않는 건

일 년 열 두 달 함께 버텨 온

정 때문인가


올 한 해 지내면서

무던히도 속만 끓이며 왔는데

그래서 

이 마지막이 마음 깊숙히 

그리움만 남는데


찾지않으면 서운할 것 같아

다시 쳐다본 달력의 마지막 숫자

그 속에 우리는 없고 

세월만 갈 준비를 하고

마음 휑하듯 찬 바람만 휑하구나


계절과 세상의 별일 관계않고  

무던히 잘 참은 한 해 

잘 견디며 온 한 해

저무는 이 길목에서

게면쩍어도 

한번쯤 손이나 흔들며

고이 보내드리고 싶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순절 4일]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  file 해피니스23 153 23.02.26
그대 사랑하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25 23.02.25
석양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5 23.02.25
2월 /임우성  file 뚜르 168 23.02.25
실패는 나를 성장하게 한다   (2) 뚜르 246 23.02.25
♡ 나무처럼  file (2) 청암 231 23.02.2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멋진 사람은   (1) 직은섬 335 23.02.25
봄의 활츠   (2) 솔새 317 23.02.24
[사순절 3일]어둠에 빛을 비추시다  file (1) 해피니스23 183 23.02.24
돈에 관한 명상 / 임보  file (4) 뚜르 234 23.02.24
이심전심(以心傳心)   뚜르 273 23.02.24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갖고 싶다   직은섬 228 23.02.24
♡ 내 곁을 떠나지 않는 너를  file 청암 206 23.02.24
아름다운 비밀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60 23.02.23
[사순절 2일]여호와는 나의 목자   (1) 해피니스23 224 23.02.23
친구야   직은섬 288 23.02.23
♡ 그런 사랑을 하고 싶다  file (4) 청암 327 23.02.23
봄꽃여행 /박얼서   (2) 뚜르 367 23.02.23
어느 극작가의 불치병   뚜르 206 23.02.23
하얀 그리움의 연정(戀情)  file (1) 예향도지현 230 23.02.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