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소묘
곽춘진 2022.12.26 13:52:04
조회 237 댓글 1 신고

           

                 12월의 소묘

 

      곽춘진


잊자 잊자 하면서도 

잊히지 않는 건

일 년 열 두 달 함께 버텨 온

정 때문인가


올 한 해 지내면서

무던히도 속만 끓이며 왔는데

그래서 

이 마지막이 마음 깊숙히 

그리움만 남는데


찾지않으면 서운할 것 같아

다시 쳐다본 달력의 마지막 숫자

그 속에 우리는 없고 

세월만 갈 준비를 하고

마음 휑하듯 찬 바람만 휑하구나


계절과 세상의 별일 관계않고  

무던히 잘 참은 한 해 

잘 견디며 온 한 해

저무는 이 길목에서

게면쩍어도 

한번쯤 손이나 흔들며

고이 보내드리고 싶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우리가 사랑해야 한다면/김용호   new 김용호 29 23.09.29
한가위 보름달   new (1) 도토리 25 23.09.29
평안의 노래   new (1) 도토리 18 23.09.29
손금 - 유현숙   new 뚜르 69 23.09.29
독일 2.3편   new 소우주 57 23.09.29
한가위 기도   (2) 도토리 120 23.09.28
한가위 보름달   (1) 도토리 100 23.09.28
한가위 노래   (1) 도토리 82 23.09.28
주석 고향가는 길   (1) 직은섬 150 23.09.28
외할머니의 추석 /김귀녀  file (3) 뚜르 274 23.09.28
한가위 음식 만들기   (232) 뚜르 124 23.09.28
천숙녀의 [눈물샘]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88 23.09.27
생의 연주   도토리 109 23.09.27
달팽이의 노래   도토리 81 23.09.27
사랑의 나비효과   (1) 도토리 100 23.09.27
♡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  file (1) 청암 129 23.09.27
추석 갈등 줄일, 사람에 대한 근원적 생각   뚜르 178 23.09.27
코스모스 꽃길에 서면 / 이대흠  file (1) 뚜르 162 23.09.27
사랑한다는 것은   직은섬 162 23.09.27
가을비 /이고은  file (2) 뚜르 209 23.09.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