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예수의 걸음마 /홍수희
뚜르 2022.12.25 08:55:36
조회 153 댓글 2 신고

 

 아기 예수의 걸음마  /홍수희

 

제가 깜깜한 풍랑의 바다를 힘겹게 건너

비로소 젖은 땅의 기슭에 다다를 즈음

당신은 나에게 말씀하셨지요,

네가 나를 낳았노라

 

사랑스럽다 볼을 꼬집고 흔드시며

당신 나에게 함박 웃으셨지요,

네가 나를 낳았노라

 

내가 낳은 당신,

어느새 걸음마를 떼기 시작하네요

아장아장 흔들흔들 덜커덩덜커덩

넘어졌다간 다시 일어서네요

 

사랑은 이렇게 가는 거라고,

넘어지면 곧장 일어서는 거라고

흔들려도 앞만 바라보는 거라고

울고파도 웃으면서 가는 거라고

 

칭찬도 비난도 당신께 드리면 그뿐,

순결의 구유를 보존하라고

까르르까르르 웃으며 금발의 아기

넘어졌다간 다시 일어서네요

 


아기 예수님 탄생을 축하드리며
새해에는 만사형통 하시길 빕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순절 4일]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  file 해피니스23 153 23.02.26
그대 사랑하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425 23.02.25
석양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5 23.02.25
2월 /임우성  file 뚜르 168 23.02.25
실패는 나를 성장하게 한다   (2) 뚜르 246 23.02.25
♡ 나무처럼  file (2) 청암 231 23.02.2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멋진 사람은   (1) 직은섬 335 23.02.25
봄의 활츠   (2) 솔새 317 23.02.24
[사순절 3일]어둠에 빛을 비추시다  file (1) 해피니스23 183 23.02.24
돈에 관한 명상 / 임보  file (4) 뚜르 234 23.02.24
이심전심(以心傳心)   뚜르 273 23.02.24
이런 사람과 내 생각을 나눠갖고 싶다   직은섬 228 23.02.24
♡ 내 곁을 떠나지 않는 너를  file 청암 206 23.02.24
아름다운 비밀  file 모바일등록 (2) 김별 260 23.02.23
[사순절 2일]여호와는 나의 목자   (1) 해피니스23 224 23.02.23
친구야   직은섬 288 23.02.23
♡ 그런 사랑을 하고 싶다  file (4) 청암 327 23.02.23
봄꽃여행 /박얼서   (2) 뚜르 367 23.02.23
어느 극작가의 불치병   뚜르 206 23.02.23
하얀 그리움의 연정(戀情)  file (1) 예향도지현 230 23.02.23
글쓰기